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년여동안 주말 저녁 시간대를 지배하던 드라마 조강지처클럽이 막을 내렸다. 동시간대에 늘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던 KBS 대하사극마저 경쟁에서 밀어내며 정상의 고지를 굳건히 지켰던 이 작품은 마지막회에 이르러 자체 시청률 40%의 최고 정점을 찍으며 드라마의 결말만큼이나 행복한 방법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쓰는 작품마다 자극적인 설정과 이혼과 불륜 현실적이지 않은 캐릭터들의 난입으로 비난받았던 문영남 작가가 쓴 이 드라마는 작가의 전작 공식들을 그대로 따라간 작품이었다. 밥 먹듯이 엎치락 뒤치락을 반복하며 중구난방으로 날뛰었던 캐릭터들과 남성에 대한 징벌적인 스토리를 가지고 있는 것 같으면서도 결국 남성을 갈구하는 여성의 모습 그리고 최종회에 이르러서는 불륜으로 맺어진 악역 커플들마저 다소 비현실적인 방법으로 맺어주며 다소 황급하게 마무리를 지은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드라마는 문영남 작가와 자주 비교되는 김수현, 임성한 작가의 작품이 그러하듯 재미있고 유쾌하며 비현실적이지만 쉬운 방식으로 풀려나가는 드라마의 형식에서 대중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이끌어냈다. 전체적인 스토리는 제어하지 못한 인상을 풍겼으나, 자신들이 공략해야 할 시청자층의 마음을 그대로 꿰뚫고 이를 훌륭하게 각본으로 옮겨낸 문영남 작가 또한 장인의 솜씨처럼 특출난 자신의 재능을 뽐내었다.


하지만 이 드라마가 성공적인 작품으로 막을 내릴 수 있었던 것은 그 누구보다 드라마를 빛나게 해주었던 명품 배우들의 품격있는 연기에서부터 비롯되었다. 문 작가의 전작인 소문난 칠공주에서 이미 호흡을 맞춘바 있는 김혜선, 김해숙, 안내상, 김희정의 연기는 매우 자연스러웠으며 완벽했다. 특히 문 작가의 전작 소문난 칠공주에서 별 비중없는 역할로 투입되었다가 주요 캐릭터로 자리를 잡고 후속작인 조강지처클럽에서는 주연급으로까지 도약한 배우 김희정은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리는 명품 연기로 일거에 주목받는 배우로 올라서게 되었다. 톱스타의 위치에서 몰락 그리고 이혼까지 부침이 많았던 배우 오현경 또한 복귀작에서 자연스럽고 생기넘치는 연기력으로 드라마의 한 축으로서 자신의 몫을 충분하게 해내었다.


물론 자극적이고 낡은 형식의 드라마가 지나치게 늘어나고 시청률까지 좋은 결과로 나타나 이와 같은 드라마를 계속 양산해내는 결과로 이어진다면 결코 좋다고만 할 수는 없다. 하지만 내용이 어떻든 품격 있는 배우들의 품격 있는 연기는 시청자들을 즐겁게 만든다. 조강지처클럽에 나왔던 배우들이 다른 드라마와 작품에서 더 좋은 연기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주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