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청률 25%를 넘나들며 인기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는 MBC 미니시리즈 에덴의 동쪽에서 국자 역할을 맡은 이연희가 보이고 있는 연기력이 회가 거듭될수록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시청자들은 이연희의 부족한 연기력 때문에 드라마에 감정 이입이 되지 않는다며 어린 그녀에게 무지막지한 비난을 쏟아붓으며, 미스 캐스팅 논란과 함께 그녀를 궁지에 내몰고있다. 언론 또한 대중의 이러한 반응에 편승하여 이연희가 부정확한 발음은 물론 캐릭터에 감정을 제대로 살리지 못하고 형편없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연희를 비난하고 있다. 물론 아직 어린 이연희의 연기력이 부족한 것도 사실이고, 그런 그녀가 감당하기에 에덴의 동쪽의 국자 역할이 다소 버겁다는 사실도 맞는 말이다. 하지만 무조건적으로 원색적인 비난만 해야할 정도로 이연희의 연기력이 형편없을까?


과거에 지금의 이연희와 비슷한 논란을 일으켰던 배우가 한 명 있었다. 시청률 30% 내외를 넘나들며 지난 여름 흥행에 성공한 드라마 쩐의 전쟁에 출연했던 신동욱이다. 그는 당시 악독한 사채업자 하우성 역을 맡아 자신보다 14살이나 연상인 톱스타 박신양의 상대역으로 꽤나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었다. 신인급에 불과했던 그로서는 처음 맡아보는 비중있는 악역 연기에 호흡이 길고 끊어지기를 반복하며, 드라마 안에서 수시로 캐릭터가 변화하는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대체적으로 연기는 합격점을 줄만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대중은 오직 그가 부정확한 발음을 난발한다는 이유만으로 그의 연기력을 모두 싸잡아 혹평했다. 하지만 신동욱의 연기력이 형편없었다면 드라마 쩐의 전쟁이 3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었을까?


다른 예를 들어보자. 톱스타 최지우는 데뷔 이후부터 지금까지 늘 부정확한 발음 논쟁의 중심에 서서 늘상 비난받고 있는 여배우다. 개그우먼 박경림이 실땅님 둔상이라는 비아냥섞인 패러디를 시트콤에서 시도한 이후로는 '혀 짧은 공주님'이라는 악의가 섞인 별명에 시달여야 했을 정도로 각종 스트레스에 노출되었던 배우였다. 하지만 그녀의 연기력과 흥행성에 의문부호를 달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그녀가 출연한 드라마 겨울연가는 알다시피 일본 전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천국의 계단, 진실, 아름다운 날들을 비롯해 그녀가 출연한 모든 드라마는 거의 대부분이 시청률 3-40%를 기록했을만큼 그녀는 드라마의 흥행성에서 검증된 배우다. 그녀가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지 못했다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부정확한 발음만으로 연기자가 보여주고 있는 연기와 그 캐릭터가 보여주고 있는 감정의 깊이를 모두 싸잡아 외면하는 것은 옳지 않다. 배우의 연기력에 대한 판단은 발음을 얼마만큼 정확성있게 하느냐 여부가 아닌 어느 정도의 감정폭을 가지고 연기하느냐에 따라 판단해야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발음 또한 연기력을 판단하고 지표하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 점을 부인할 수는 없다. 하지만 김태희와 전지현이 발음이 부정확하다는 이유로 끊임없이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는 것인가? 그런 것은 아니지 않은가? 


이제 배우로서 걸음마 단계를 떼고 있는 이연희에게 무조건적으로 가해지고 있는 폭력적이고 왜곡섞인 비난은 앞으로 배우로서 더 성장해야 할 이연희에게 커다란 방해요인이 될 수 있다. 쩐의 전쟁의 성공적인 마무리 이후로도 발음상의 부정확성 논란 때문에 연기를 재개하는 것을 두려워했다는 신동욱의 말을 우리는 새겨들어야 한다. 한 단면만을 놓고 배우의 진심마저 왜곡하는 일. 이것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비극을 초래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플러 2008.10.09 17: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언제부터 공중파 방송에 나오는 배우의 치명적인 단점을 그러려니하고 봐주는 시대가 됐는지 모르겠군요. 대충 얼굴만 들이밀고 배우랍시고 CF, 잡지 모델, 연예 프로그램 나오면 먹고 살만하니까 그런가봅니다. 스스로를 정말 배우로 생각한다면 애초에 밥줄(사활)을 건 단련을 충분히 했어야 하지 않나싶습니다. 요새는 아예 '발연기'라고 하더군요. 시청자들이 보기에도 발연기인데 배우라는 자기 직업이 부끄럽지도 않을까요? 기본은 하고 나와야 할 것 아닙니까. 얼굴 예쁘장해서 시청률 잘 나오면 다가 아닙니다. 구두닦이가 구두를 잘 닦지 못하고, 정치인이 정치를 개떡으로 하면 당연히 질타를 받아야지요. 구두닦이와 정치인의 진심이야 어떻든 못한 건 못한 겁니다. '내 진심을 알아줘'란 말 대신에 행동하는 것이 어른의 세상입니다.

    • 의견 감사합니다. 제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비판과 비난의 요지를 구분하자는 것입니다. 이연희의 연기력이 부족하지만 비난만 하기보다는 조금 더 지켜주고 성원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다는 것이 제 의견입니다. 그리고 연기력에 대한 판단은 개인마다 차이점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 상플러 2008.10.09 17:59  수정/삭제 댓글주소

      비판과 비난이 절대적으로 구분되지 못했으면서도 그 정당성을 얻은 현장이 있었죠. 바로 안티-이명박 시위입니다. 비판적 요구가 비난과 함께 뒤섞여 가차없이 몰아붙였던 수많은 집회들을 기억하시나요? 대중이란 개인의 집합체에선 비판과 비난의 구분이 본디 명확치 않습니다. 비판의 앞뒤가 잘린 채 그 요소만이 감정적 구호로 통용되면 그것이 비난이 되기도 합니다. 가령 '이연희는 발연기자'라는 구호가 대중에게 통용된다면 그것은 비난인가요, 비판인가요? 그저 비난의 선정성에만 불편해, 그 이면까지 매도하면 안 됩니다. '발연기(발로 연기를 한다는 비하)'라는 구호 이면에는 더 이상 공중파에서 준비되지 않은 연기자가 극을 망치는 모습을 더 보고 싶지 않다는 정당한 요구도 있습니다.
      네, 지켜주고 성원하는 것 좋지요. 그런데 그것은 부차적인 문젭니다. 시청자는 완성된 극을 보려는 것이지 초보 연기자를 성원하기 위해서 극을 보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연희가 못생겨서 욕먹는다면 또 모르겠습니다. 지금도 수없이 많은 연기자 지망생이 사활을 건 단련 중입니다. 얼굴이 예쁘장하고 인기 있어서 그들에 우선해 TV에 나오게 됐다면 그들 이상의 노력이 수반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판단 기준이란 것은 모두 차이가 있겠습니다만, 통용될 수 있는 느슨한 기준이 이 사회에는 분명 존재하죠. 가령 말론 브랜도를 발연기한다고 욕하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원더걸스 소희를 뛰어난 보컬리스트라고 부르는 사람도 거의 없고요. 합의된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소통할 수 있는 만큼 동의할 수 있다는 뜻이지요. 그런 느슨하고 두루뭉술한 기준에도 이연희는 미치지 못하기 때문에 대중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것입니다.

    • 이연희도 수많이 많은 연기자 지망생들 중에 하나였고, 그만한 능력과 재주를 갖추고 있었기에 역할을 맡을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연희가 노력을 하고 있는지, 아니면 노력도 하지 않고 지금의 모습에 안주하고 싶은지는 이연희 본인이 아닌 이상 알 수 없는 일이고 보편적인 생각으로 해석해보면 노력하고 있지 않을까요?

      그리고 말씀해주신 절대적인 기준에도 차이점이 있습니다. 이연희의 연기를 좋아하는 사람도 분명히 존재하죠. 기준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은 대중이 투표로 결정한 사항이 아닌 이상 지극히 상플러님의 개인적인 의견이 아닌가 싶습니다.

  2. 이 글 쓰신 분 말이 맞다고 생각해요. 전 이연희씨 출연했던 영화 3편은 다 봤구요. 이연희씨 이번 작품에서의 연기 대체로 보면 전적으로 못한다고는 생각하진 않구요. 순간적인 감정몰입이나 표정연기는 괜찮은 것 같아요. 다만 문제가 되는게, 목소리 톤을 높게 할때 순간적으로 발음이 흔들리면서 대사전달이 잘 안된다는건데.. 이 문제만으로 이연희라는 배우의 전부를 평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대체로 이연희씨 연기문제에 대해서 문제점을 지적한 제대로 된 비판을 보면 목소리 문제를 지적합니다. 나머지는 뉴스댓글에서 나오는 말들 그대로 따라쓰고 있구요. 그리고 말할 때 억양이 없다는 문제 역시.. 이연희씨 목소리 자체가 가늘기 때문에 이건 발성만 조금만 다듬어주면 충분히 보완가능한 문제구요// 제가 볼 때도 지금 상황은 지나칠 정도로 확대해석된 감이 있습니다.

  3. 강민구 2008.10.16 09:4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오히려 이뿌기만 하던데...
    능청맞게 잘하는것도 좋지만 순수해보이구 순박해보이는 모습이 저 개인적으론 좋아아요... 계속 노력해서 더 존 모습 보게되길 기원합니다.

  4. 서준선 2008.11.06 22: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 친구 하나만 볼때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아직 어리고 무엇보다 경험이 아주 없는것도 아니니까요
    근데 실력있고 노력하는데 빽없어서 힘든 무명의 길을 걷고있는 사람보면 이야기가 틀려질걸요 ....
    생각에 연희는 예쁜얼굴과 늘씬한 몸매가 참 보기 좋지만 기획사 빽이 아니었다면 저 정도 연기력에 저런 배역을 따내기는 쉽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연희씨가 나온 영화를 봤는데요 M 이라는 영화요 .. 거기에서도 발음하는게 별로 라고 생각했었거든요.

  5. 이쁘기는 이쁜데, 영화를 세 편을 찍고 드라마도 그 정도 찍었는데 ;; 연기력이 나아지는 게 보이지 않아요 -.-;; 어느 멋진 날, 에서 봤던 표정과 에덴의 동쪽,에서 짓는 표정이 똑같다고나 할까. ;; 착각인지도 모르겠지만 ;;

  6. 매번 높은비중의 역으로 출연하고 거기에 연기경력이 꽤 됐는데도, 발연기에서 벗어나지못하고있는데, 언제까지 마냥 언젠가는 잘하겠지하면서 지켜봐야될까. 그렇다고 발음부정확함을 못느낄정도의 감정몰입을 보여주는것도 아니고말입니다.
    저도 처음 신인때야 이쁘고 귀엽게 봤으나. 시간이 지나도 발전 정도를 이렇게 느낄수 없어서야 큰 문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