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드라마 바람의 화원에서 문근영이 보이고 있는 성숙미와 발전상이 상당히 놀랍다. 이전 작품이었던 영화 사랑따윈 필요없어와 댄서의 순정이 평론에서 뭇매를 맡고 흥행 또한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사실을 유추해보면 이러한 갑작스러운 문근영의 발전세는 매우 놀랍게 받아들여지는 것이 사실이다. 


아역 출신 배우로서의 고정된 이미지는 그동안 배우 문근영의 발전에 큰 장애로 적용되어 왔었다. 어린 신부라는 히트 영화로 발랄하고 귀여운 국민여동생 이미지를 얻었으나 그에 못지 않게 그 굴레에 갇혀 지내는 시간은 길기만 했다. 톱스타로서의 자신의 이미지는 확고하게 구축했으나, 무척 비밀스럽고 폐쇄적인 이미지는 전지현이나 김태희 혹은 이영애가 걷고 있는 전형적인 CF 스타의 길을 따라가는 것이었기에, 아직 배우로서 더 발전해야 할 어린 그녀의 입장에서는 그동안 커다란 장애요소가 된 것이 사실이었다.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말이 있듯, 바람의 화원은 그런 의미에서 배우 문근영에게 매우 특별한 터닝 포인트가 되고 있는 것 같다. 처음으로 성인 연기를 시도했던 영화 사랑따위 필요없어에서 문근영은 매우 단편적이고 평면적인 연기로 대중들을 실망시켰다. 배우로서 발전해야 할 가장 중요한 시기에 스스로를 아직도 청초한 대중이 바라는 전형적인 자신의 이미지 굴레에 가두었던 것이다. 성인 연기자로서 변신을 시도했다기보다는 성인 연기자로 인정받고 싶어하는 아역 연기자만이 있을 뿐이었다. 하지만 바람의 화원에서의 문근영의 모습은 이와 사뭇 다른 감이 적지 않다.


문근영이 갑자기 섹시한 옷을 입고 김혜수나 엄정화의 흉내를 내는 것이 성인연기자가 되는 방법이 될 수는 없다. 문근영은 이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가장 파격적으로 보이면서도 가장 쉬운 길을 택했다. 바람의 화원에서 문근영은 남장여자인 신윤복 역할을 해내고 있는데, 이는 평면적으로만 놓고 보면 매우 파격적인 변신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 문근영은 예전과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자신의 주특기인 귀엽고 통통 튀는 매력을 풍기고 있으며, 자신을 완벽하게 서포트 해줄 수 있는 박신양이라는 뛰어난 배우 옆에서 자신에게 주어진 몫을 소화해내고 있다. 대중은 남장을 한 문근영을 낯설게 받아들이면서도 결국 가장 익숙한 방법으로 그녀를 받아들이고 있는 것이다.


물론 아직은 넘어야 할 산이 더 많다. 초반부를 지나 중반부 혹은 드라마가 마침표를 향해가는 시점에도 지금과 같은 모습만을 보여줄 수는 없는 법이기 때문이다. 오래간만에 연기자로서 자신의 가치를 보여주고 있는만큼 드라마의 흥행 성적 또한 중요하지 않다고 볼 수 없다. 검증된 배우 옆에서 자신의 몸에 맞는 연기로 초반부를 이끌어가고 있다면,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어야 할 시기부터 배우로서의 그녀의 역할은 매우 중대해질 것으로 예측된다. 베토벤 바이러스와 김명민 바람의 나라와 송일국을 상대로 한 싸움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자기 스스로를 뛰어 넘으려는 노력이 앞으로도 더 절실하게 요구되는 이유다.


그래도 바람의 화원을 보며 즐거울 수 것은 기본적으로 연기 잘하는 배우 문근영의 가치를 다시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풍부한 감수성과 연기자로서 큰 재능을 지닌 문근영은 발목을 잡고 있는 이미지만 벗어던지는데 성공한다면, 더 도약하고 발전할 수 있는 배우다. 이 바람의 화원이라는 드라마가 배우 문근영의 새로운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기원하는 바이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기짱... 2008.10.05 18:3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난 이거보는 재미로 산다...
    연기력은 말해뭐해..
    다른 드라마는 뻔한스토리..
    난 요즘 신윤복에 빠졌다...ㅋㅋ 물론 각자취향에따라
    다른 드라마 보시는 분들도 많겟지만...
    갠적으론 바람의 화원이 최고인듯~~~짱~

  2. 근영이 짱! 박신양도 짱! 2008.10.05 20:0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문근영이다 역시!
    정말 재밌고 빠져드는 드라마~!
    박신양이랑 둘다 정말 연기 잘 한다!

  3. 명품드라마. 2008.10.05 20:1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명민좌는 제가 가장 존경하고 좋아하는 배우이고..
    불멸의 이순신이후 명민좌 드라마는 무조건 본다는 주의였는데..
    이번 드라마 선택은 바람의 화원이었습니다.
    배우의 연기만 두고 봤을때는 호각세.
    소재의 참신성도 호각세.
    하지만 드라마의 디테일이나 영상미에서 바람의 화원이 낫군요.
    최고의 명품드라마라고 생각되는데 아직 시청률이 아쉽네요.
    바람의 화원 짱짱짱!!

  4. 박주희 2008.10.05 23:2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정말 바람의 화원보면서 문근영언니
    정말로 연기 잘하더군요
    얼굴피부도 좋고 짱임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