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진영과 배용준이 만난다고 한다. 두 사람이 만나 음악 드라마를 만들어내고 드라마 주인공으로는 인기그룹 원더걸스를 기용할 계획에 있다고 전해진다. 아직 드라마가 기획단계에 있고, 구체적으로 어떤 소재로 어떤 형식의 드라마가 만들어질지 예측할 수 없기에 드라마 성공여부에 대해서 벌써부터 논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구체적인 시나리오조차 나오지 않았다면서 이 드라마는 시작부터 아주 잘못된 방법으로 대중을 향해 접근을 시도하고 있는 것 같다.

그 잘못된 방법은 박진영에게서 비롯되고 있다. 박진영 특유의 언론플레이. 또 특유의 그 언플이 시작되었다는 경보음이 울리고 있다. 그를 우리나라 최고 스타로 만들어내고 최고 프로듀서 제작자라는 명성을 달아준 비장의 카드. 언론을 기만하고 대중을 기만하는 행태가 다시 시작된 것이다. 물론 이전에도 박진영이 잠잠했던 것은 아니다. 그는 근래에도 끝임없이 음악과 음악외적인 언론플레이를 계속 전개해왔다. 하지만 비를 이용하던 언플수법이 그의 독립 이후로 차단되었기에 그동안 상품성 떨어지는 스스로를 꾸준히 이용했을 뿐이다. 하지만 이제 틈만 나면 언플을 시도하는 박진영의 거짓에 속는 기자나 대중은 극소수였다. 프로듀싱한 2AM, 2PM을 자기 명성을 이용해 데뷔시켰으나 별로 재미를 못봤으니 참으로 전전긍긍했을게다. 하지만 드디어 이제 큰 건을 하나 터트리시려나보다. 이번 타켓은 배용준과 원더걸스다.


박진영은 참 영리한 사람이다. 가수 시절부터 언론을 이용해 자기 재주 이상의 평가를 늘 이끌어냈던 인물이다. 실제로 그가 언론을 이용해먹는 독특한 발상과 그 수법은 그의 샘플링 실력만큼이나 혀를 내두르게 할 정도로 탁월하다. 그는 과거에 팬티만 입은채로 나와 사진을 찍으며 이것이야말로 신세기의 패션이라고 우겨대기도 했고, 자기 노래에 너무 심취해 그 노래에 빙의되었다고 말하며 전국의 무당들을 열광시켰다. 또한 결혼하게되면 배우자에게 한 번은 바람필 기회를 주겠다고 말해 쿨한 남자의 표본에 선 바 있으며, 뜬금없이 전국의 모든 이들에게 진정한 게임의 의미에 대해 설파하며 미성년자들의 게임 중독에 경고장을 보낸바 있다. 그야말로 녹음실에서 귀신 만났다고 거짓말치는 많은 가수들이 배워야 할 진정한 언플의 표본이라 할 수 있다. 가히 언플을 예술로 신격화시키는 아티스트다. 

물론 모두가 자기 스스로의 가치를 얼마만큼 잘 포장해 드러낼 수 있느냐가 성공의 척도가 되는 PR 시대에 살고 있다. 하지만 박진영의 언플은 도를 넘어섰다. 아니 도를 넘어선 것이 아니라 100에 99가 거짓말로만 가득차 있어서 그 신뢰성 자체가 가히 제로에 가깝다. 그는 PR이 아니라 그냥 거짓말 쇼를 벌이고 있다. 대중을 기만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박진영은 조선일보를 통해 드디어 자신이 미국시장에서 뭔가를 해볼만한 바탕을 마련했다는 신년 칼럼을 발표했다. 그 내용을 요악하면 세계경기가 너무 안 좋아서 직원들을 대량 해고해야 할만큼 힘들어 죽겠는데, 다른 사람들도 다 힘든 상태다. 그래서 모두 웅크리고 있다. 그러니까 그때 다 힘들다고 말하고 있을때 내가 파고들어가야겠다. 정말 한 줄기 빛이 두 줄기 세 줄기 빛이 되었다. 내 개인적인 돈을 다 쓸어서 회사에 투자했다. 가난해 죽겠다. 하지만 미국을 정복할 것이다. 이런 내용이다. 하지만 우습게도 박진영은 2007년에도 이와 같은 발언을 한 바 있다. 그는 공중파 방송무대에서 2008년에는 한국이 아닌 미국과 해외에 오래 있을 예정이고, 준비시키고 있는 가수들을 모두 데뷔시킬 것이다. 미국 시장에서 박진영 시대를 열기 위해 노력할거라 말한바 있다. 하지만 1년이 지난 지금 그의 손안에서 데뷔한 미국가수는 없고, 그의 발언은 그저 빛 좋은 개살구식의 허풍만 되었을뿐이다. 

사실 이 뿐만이 아니다. 최근 박진영이 한 말 중 신뢰성 있는 발언은 정말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는 비를 세계적인 스타라고 우겨댔지만, 그 실체는 비 스스로도 말했듯 이제 뻗어나가는 단계에 있을뿐이다. 또한 그는 비를 자기 힘으로 세계적인 스타로 만들어냈다고 주장했지만, 그가 반대하던 드라마 출연을 강행한 것은 비였다. 비가 스타로서 커다란 가치를 가지게 될 수 있었던 근본적 원동력은 가수 활동이 아닌 배우 활동으로부터 비롯되었다. 결국 비가 스타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비의 통찰력 때문이었지 박진영 때문은 아닌것이다. 일례로 박진영은 열아홉 박지윤의 손끝에서 피가 쏟아져나오게 만들었고 한국의 마돈나로 만들어주겠다며 그녀의 드라마 출연을 막았다. 그 댓가로 톱스타였던 박지윤은 박진영과 헤어지기 직전에는 한없이 곤두박질치는 주가마냥 인기가 반토막났다. 박진영은 실제 입으로 말하고 대중들에게 선언하는 것을 즐기지만, 그가 혼자만의 힘으로 제대로 해낸 것은 거의 없다. 반대로 망치는 것에 능했을 뿐이다. 박진영이 가지고 있는 힘의 실체는 언론의 힘과 자신에 대한 포장 그리고 거짓말에서부터 비롯된 것이었다.


물론 박진영이 음악 프로듀서로서 가진 재주와 솜씨는 탁월하다. 그것에 대해서는 결코 부정하지 않는다. 하지만 어떤 방법으로든 성공을 거두어 영향력있는 위치까지 올라섰다면, 그 뒤로는 조금 더 진실한 방법으로 대중을 상대하며 승부할 필요가 있다. 그리고 박진영은 충분히 그럴만한 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진영은 아직까지 언론의 힘을 등에 업고 대중을 속이고 기만하는 방법으로 자신의 위치를 더 확장시키고 늘려가는데만 온 신경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제는 박진영의 이런 거짓말들이 대중들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생각할 때가 왔다. 진실하지 않은 자의 거짓말에 농락당하고, 뻔히 보이는 실수마저 포장하는 사람의 말을 차단해야 할 필요도 있다. 박진영은 이미 그 한계를 넘어서려고 시도하고 있다.

첫 번째 단락에 적었던 말을 조금 취소해서 보태보면, 도대체 누가 원더걸스가 출연하는 드라마를 볼까. 차라리 소희가 어머나하는 장면을 60분짜리 스페셜로 각기 다른 각도 각기 다른 버전 각기 다른 샘플링 스타일로 제작해 틀어주는게 시청률에는 더 도움 될 것이다. 샘플링과 우려먹기라면 박진영 전문분야 아닌가. 차라리 그게 낫다. 정말 상식적으로 말도 안되는 상황들이 마치 눈앞의 현실이 될 것처럼 여겨지며 기사가 쏟아져나오고 있다. 그리고 배용준과 원더걸스가 지목되며 사람들의 오감을 한껏 자극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때문일까. 간단하다. 이 기사의 소스를 제공한 사람이 박진영이기 때문이다. 비를 거짓 보탠 세계 최고로 만들어놓은 박진영에게 이 정도는 식은 죽먹기보다 쉽다. 이제 원더걸스를 원더우먼으로 변신시켜 지구를 지키게 한다고 할지도 모를 일이다.

지금 박진영에게 필요한 것은 2009년도에 미국을 정복하겠다는 몇 세기전 콜롬버스가 가진 마인드를 펼쳐놓는 일이 아니다. 지금껏 자신이 펼쳤던 수없이 많은 언론 플레이들을 자세하게 읽고 복습하는 태도부터가 먼저 필요하다. 그래야지만 이제는 자기조차 속아넘어가는 듯한 거짓의 가면을 벗고 조금은 자신의 모습을 반성할 수 있게 될 것이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진영에 대해서 모르던 것을 많이 알려 주셨습니다.
    저는 박진영이 노력하는 뮤지션인줄 알았습니다.
    흑인들 사회속으로 스스로 걸어 들어 가서 흑인 같은 외모로 친화감 있게 융화되서 미국 시장을 개척하고 비도 미국으로 진출 시킨 줄로 알았습니다.
    그가 무릎팍도사에 출연한 것을 보니 무척 두뇌가 명석한 천재성이 있고 한국인의 자랑이 되는 사람인줄 알았습니다.
    원더 걸스가 대박을 한 것도 박진영의 천재성때문인줄 알았습니다.
    배용준과 함께 한다면 그냥 그대로 믿고 싶습니다.
    배용준 역시 현명하고 지헤로운 사람이며 외화를 많이 벌어들이는 자랑스런 사람이라고 생각햇습니다.
    그러나 배용준 개인은 잃는게 너무 많겠다는 안타까운 생각도 했습니다.
    배용준 부모님도 저같은 생각을 하지 않을 까요?
    배용준이 보름이상씩 불면증으로 잠을 못자는 기사를 읽고 안타깝게 생각했습니다.

    기자님이 보신 측면도 인정합니다.
    잘 조사해서 기사를 썼을 테니까요.
    그러나 저는 박진영씨를 아직도 천재라고 생각하고 자랑으로 생각합니다.
    이종범님이 티스토리 초대장을 주셔서 다음 아이디로 들어 왔습니다.
    티스토리 사용법을 아직 잘 몰라서 (화면이 겹쳐서 나오고 있습니다) 아직 글은 올리지 않습니다.
    제주소는 다음에 moga2641입니다.
    흔적을 남기지 않는다고 뭐라는 분이계셔서요.^^

    • 재주는 인정하는데 언론을 이용하는 마음가짐만 조금만 변화시킨다면 더 좋은 사업가이자 뮤지션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

  2. 모두 저보다 나은 분들이라 잘 배우고 갑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3. 박진영씨 뮤지션의 스킬면에서는 저도 인정합니다.
    하지만, 저런식으로 국민을 기만하는 행동은 더 이상 자제해야 할 것..
    이 글을 통해서 한 번 충격을 맛 보셨으면 좋겠군요.

  4. 박진영씨가 읽을 수도 있습니다. 예전에 다음 블로거 뉴스로 이와 매우 비슷한 내용의, 그러나 훠얼씬 순화된, 박진영 비판 기사가 떴는데 일주일도 안되서 해당 기사는 수정됐고, 그 다음주에는 기사가 삭제됐고, 그 다음주엔 블로그가 없어졌습니다.

    그 블로그 쓰는 사람이 멍청한 협박에 넘어간 바보라서 그랬을수도 있고, 다음 측에서 사주를 받아 검열을 했을 수도 있고요.

  5. 언론플레이는 언론플레이로 망하는 교본이 되지나 않을까 심히 우려됩니다.
    박진영의 언론플레이는 싫어하지만 그의 노래는 좋아하는 사람 중 한명으로서......

    물론 저희가 이렇게 말하는 게 모두 언론플레이는 아니더라도
    좀 각성을 했음 좋겠습니다. 박진영은요.
    JYPE의 상황만 봐도 그렇고......

  6. sm보다 낫다 ㅋㅋ 2009.04.22 20:5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sm보다 나아요. 그때 보아가 뭐 일본을 먹었다느니 ㅋㅋㅋ sm언플대박. 난 쵸딩이여가지고 진짜 믿었자나요. 근데 알고보니. 인지도가 가비엔제이수준....그냥 노래만 좋고. 지금도 일본의 50%는 보아가 일본인인줄알고...사실 거의 잊혀졌다고 해도 무방하죠.

    • ㅎㅎㅂ 2009.11.24 02:55  수정/삭제 댓글주소

      웃기고 있네.. 이다도시가 한국에서 10년 살았는데 한국 원어민처럼 들리십니까? 보아도 똑같습니다. 서툰 일본어 실력으로 진출에서 처음에 웃음도 많이 샀습니다. 그리고 인지도도 가비엔제이 수준 절대 아니죠. 가비엔제이가 내는 앨범 족족이 1위 먹었나요? 지금은 당연히 예전 수준만 못하지만 확실히 전성기 때 인기는 상당했습니다. 일본 한 번 발 못들여본 사람 같은데.. 잊혀진 수준은 절대 아니랍니다. 아직까지 한국계 j-pop 가수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건 동방신기도 아니고 보아니까

    • 개인적으로 보아 좋아하지는 않지만 보아 꽤 일본에서 인기있고 인지도 있습니다;; 주요 시상식에도 나오고 smapxsmap이나 heyx3같은 유명 프로그램도 나옵니다. 그리고 한국사람인 줄 알기 때문에 더 성장을 못하는 것도 있습니다.

  7. 지나가던 나그네 2009.12.04 22:4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결혼하고 앨범내고 기자회견할때 그때 고등학생 사춘기 시절이었지만 세ㄱㅅ는 게임이다 라는 발언과 부인을 언급했던 말들이 좀 거슬리고 박지윤이 점점 짜증나게 느껴져서 별로 맘에 안들었었는데.. 그래도 god,비 이렇게 데뷔시키고 좀 좋은 시각으로 변하고 있었는데.. 이번사건과 요즘 추태로 보니 참.. 가관이다.. 진짜 이 인간은 어쩔수 없는 인간이라고.. 대중들의 의견을 무시하며 거만해져 있는 박진영을 보아하니.. 거기서 나오는 상품들의 신뢰가 점점 떨어져 가는군요.. 2pm 아주 괜찮게 봐왔는데.. 참.. 실망스럽습니다.. 박진영은 정말 입만 살았어.. 이글 퍼가고 싶네요.. 제싸이에 올리고 싶습니다 ㅎㅎ

  8. Favicon of http://blog.naver.com/flysky1716 BlogIcon 다이엠 2010.01.29 18:4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9. 언플의시작 2010.02.18 18:01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0. Favicon of http://www.perfectreplicawatch.co.uk/ BlogIcon cheap watches 2011.08.03 19:1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