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자 패밀리가 떴다는 지난주에 이어 다시금 김종국이 새로운 멤버로 가세한 뉴패떴의 2주차분이 방영되었습니다. 지난주에 이어 김종국은 또다시 권투 글러브를 끼고 폼을 잡는 말도 안되는 행동으로 분위기를 안 좋게 몰아갔고, 프로그램을 모두 잘라먹는 행동을 연이어 저질렀습니다. 다음주 비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패떴을 봐야 판단이 가능하겠지만, 그는 아무리 봐도 패떴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인물인 것 같습니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는 있지만, 불청객 김종국의 가세로 패떴이 자랑하던 캐릭터 게임이 완전 붕괴되버린 최악의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MC인 유재석과 천데렐라 이천희만이 고군분투하며 그나마 패떴을 지켜낸 것은 프로그램에 남아있는 최후의 위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유재석의 뛰어난 콤비극


오늘자 패떴에서 가장 재미있었던 부분은 단연 초반부에 있었던 유재석과 윤종신의 권투 상황극이었습니다. 특히 유재석은 윤종신의 깐죽거리는 상황극을 제대로 받아주었을뿐만 아니라, 한술 더 뜨는 모습으로 망가지길 자초하며 매우 즐거운 장면들을 지속적으로 만들어냈습니다. 이렇게 윤종신과 호흡을 이루어 먼저 망가지길 자초하며 웃음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 유재석을 지켜보면서 바로 패떳의 바로 전날에 방영되었던 무한도전 매니저 되다 특집 2편이 자연스럽게 상기되었습니다.

무한도전에서 평소 어색하고 말도 없기로 유명한 정형돈과 콤비를 이뤘던 유재석은 다른 이의 개그를 잘 받아주는 빛나는 호흡력과 콤비플레이에 특출난 자신의 재능을 100% 활용하며 웃기지 않던 정형돈을 웃기는 사람으로 이내 탈바꿈 시켜 놓았습니다. 레스토랑에서 진상댄스를 추는 정형돈의 모습은 평소 다른 프로그램이나 무한도전에서도 자주 나오는 장면이었기에 새롭지 않았음에도, 유재석이 그의 옆에서 정형돈보다 더한 모습으로 자신을 희생해가면서 춤을 추었기에 자연스럽고 아주 재미있게 보일 수 있었습니다. 신선하지 않은 것도 신선한 것으로 바꿀 수 있을만큼 유재석의 콤비플레이 능력은 가히 대단하다 할 수 있습니다.

빅뱅의 멤버인 대성은 패떴으로 인하여 아이돌 중 최고의 예능감각을 지닌 멤버로 평가받고 있는데, 사실 생각해보면 그가 그렇게 대단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것도 유재석의 도움이 크기 때문입니다. 유재석은 대성과 덤앤더머 콤비를 이루어 캐릭터 없이 묻힐 수 있었던 그와 짝을 이루었으며, 외모에 어울리는 구수하고 신선한 컨셉을 그에게 제공함으로서 평범한 아이돌이었던 대성을 예능에서도 빛날 수 있는 올라운드 스타로 성장시켰습니다.

모두가 하나되었던 패밀리밴드,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했을까?


이번 패떴에서 가장 중요했던 장면을 꼽아본다면, 단연 패밀리밴드의 공연무대라 할 수 있습니다. 패떴 역시 매주 같은 패턴으로 흘러가는 분위기 속에서 프로그램이 다소 식상함에 빠질 위험이 없지 않아 있었습니다. 반복되는 일 -> 밥짓기 -> 잠자리게임 -> 기상게임 -> 밥짓기로 이어지는 눈에 띠게 두드러지는 진부함은 장기적인 패떴의 인기세에 도움이 될 수 없을 것이 분명합니다. 이는 잘 나갈때 같은 방식만 고집하며 인기가 반토막난 1박 2일에게서 배울 수 있는 교훈이기도 합니다. 제작진 또한 그것을 알기 때문인지 늘 새로운 것을 시도하려 노력하고 있으며 현직 가수들이 많다는 장점을 십분 활용하여 패밀리밴드라는 새로운 무대를 프로그램에 시도하였습니다. 공연 자체는 성공적이었고, 새로운 활력을 시청자들에게 제공하였다는 의견이 많았으나 이와 반대로 너무 노래로만 연장된 시간 - 패떴은 현재 70분이라는 어마어마한 시간이 방영됩니다 - 을 채우려는 꼼수가 아니었냐는 부정적인 의견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일단 멤버들이 함께하며 만들어낸 밴드공연과 방송에서는 단 한 번 보인바 있는 대성의 날 봐 귀순 무대의 재연 그리고 김수로와 유재석이 짝을 이룬 콤비 코러스는 프로그램에서 가장 추구되어야 할 웃음의 동력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하고 싶습니다. 특히 윤종신은 가수로서 자신이 노래를 부르는 순간조차 재치있게 웃음으로 만들어내는 예능인으로서 뛰어난 자신의 감각을 완벽한 모습으로 선보였습니다. 지속적이지 않은 일회성 프로그램으로는 이 밴드라는 설정이 그들의 가수로서의 재능을 살리는 방향의 접근방법으로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신선한 시도가 패떴에서 계속 시도되어야 할 것입니다. 물론 이 신선한 시도 안에서 가장 전적으로 추구되어야 할 것은 바로 웃음입니다.

높은 인기에 정체하지 말고 계속 거듭나는 프로그램이 되기를


어찌되었든 패떴은 아직까지는 늘 신선한 동력의 웃음을 매주 전달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종국의 패떴 합류라는 결코 일어나서는 안될 재앙이 이미 확정된 것은 매우 유감입니다. 그가 들어오고 완전히 균형이 무너진 패떴을 보는 일은 괴롭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패떴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놓을 수 없는 이유는 유재석의 존재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그의 뛰어난 진행능력과 타인을 도울 줄 아는 희생정신이 있는이상, 김종국의 가세로 프로그램이 망가지더라도 어느 정도의 선방이 가능하리라는 판단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러는 동안 김종국 또한 유재석의 적극적인 어시스트만 있다면 점점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것이라 생각되기도 합니다.

늘 실패만 겪던 SBS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창조해낸 간만의 대박작 패밀리가 떴다가 현재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프로그램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단연 멤버들의 신선한 활력과 이 동력을 100% 활용할 줄 아는 영리한 국민MC 유재석의 존재 때문이었습니다.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을때 결코 현실에 안주하지 말고 신선한 웃음을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려는 의지와 노력. 절대 제작진은 이것을 꺾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