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청률 부진으로 최근 결국 프로그램의 폐지가 결정된 오빠밴드는 MBC 예능국이 일밤의 부활을 노리기 위해 추진하던 중심이자 핵심 프로젝트였다. 신동엽, 탁재훈, 김구라를 비롯한 몸값 비싼 올스타 진행군단. 성공의 보장이 없는 상황이었음에도 드라마를 뒤로 밀어둔 파격적인 주말 재방송 편성. 라디오 스타를 비롯한 자사 방송 프로그램에 계속된 게스트 출연까지. 그야말로 오빠밴드를 띄우기 위한 일밤과 MBC의 노력은 가상한 차원을 넘어선 일종의 무리한 도전이자 고난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그런 노력과 지원이 거듭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빠밴드는 단 한 번도 패떴은커녕, 비슷한 시기에 시작된 남자의 자격조차 이겨내지 못했고 동시간대 시청률 경쟁에서 2인자의 위치조차 오르지 못했다. 그러니 일말의 가능성조차 보여주지 못한 오빠밴드는 결국 쓸쓸히 폐지를 맞이하게 된 이 현실을 기다려달라고 할 수도 없고 누구의 탓도 할 수 없다. 그만큼 그들은 명백히 실패한 프로그램의 전형적인 스텝을 밟아가며 두드러지는 한계만 남겼고 시청자들을 모을만한 가능성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렇다면 이렇게 실패하기까지 도대체 오빠밴드에겐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 여러 단점이 있었겠지만 가장 큰 문제는 정리되지 않은 산만함에 있었다. 탁재훈 김구라는 전과 달리 혼신의 힘을 다하며 프로그램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나 자신들이 리얼 버라이어티에 어울리지 않는 인물들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대중들 앞에 증명시키는데 그쳤고, 메인 MC로 투입된 신동엽도 웃음을 잃었다는 탁재훈의 농담 섞인 진담 속에서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내내 제대로 된 자기 역량을 다하지 못했다. 이렇게 핵심 캐릭터이자 중심인물로서 자기 역할을 감당해야 할 출연진들이 부진하니 프로그램은 당연히 아무것도 보여주지 못한 상태로 표류를 거듭할 수밖에 없는 것이 당연했다. 말 그대로 오빠밴드는 어려운 상황을 매끄럽게 정리해주고 이를 이끌만한 인물이 없었다. 그저 스타만 가득했을 뿐 리더가 없었다고 할 수 있다.


이루어지지 않을 가정이고 이미 떠나버린 배를 붙잡으며 내놓는 넋두리겠지만 만약 오빠밴드에 유재석이 있었더라면? 아마도라는 가정이 필요하겠지만 오빠밴드가 겪은 산만함과 무절제함의 연속된 시행착오는 존재하지 않았을 확률이 높다. 사실 지금의 패떴을 보면 이루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참담하다는 표현 외에는 딱히 더 할 말이 없다. 언제나 같은 대본만 내놓는 제작진. 박예진 이천희의 몫을 감당해내지 못하는 박시연과 박해진. 늘어지고 지루한 밥짓기만 반복되는 상황극까지. 이제는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싶을 정도의 깊은 수렁만 파여 그들을 맞이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현실에도 불구하고 패떴은 무너지지 않고 있다. 이는 능수능란하게 상황을 컨트롤하고 패떴이라는 거함을 완벽히 지휘하는 유재석의 존재감과 능력이 만들어내는 결과물이다. 한 명의 뛰어난 리더가 죽어가는 프로그램을 살리며 반대로 고공행진을 이끌고 있다 할 수 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메인 MC는 어느 정도의 비중과 역할을 차지한다고 볼 수 있을까. 아마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보다 더욱 중요하면 중요했지 못하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지난해 이맘쯤 방영되었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를 보면 오케스트라 지휘자의 역할에 대한 재미있는 해석과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지휘자인 강마에(김명민)가 도저히 단원들과 융합할 수 없는 행동을 이어나가자 단원인 강건우(장근석)는 악장인 두루미(이지아)에게 지휘는 앞에서 팔만 흔들어대고 연주는 우리가 다 하는 것이라며 악기를 연주하지 않는 지휘자가 오케스트라에 불필요한 존재임을 강조한다. 그러자 이에 분노한 강마에는 그 날부터 단원들을 조련시키는데 힘을 쏟기 시작하고 아마추어에 불과한 형편없는 연주자들을 프로급 못지않은 연주자들로 탈바꿈시킨다. 이런 훌륭한 결과에 지휘자의 불필요함을 역설하던 강건우는 이내 강마에를 우러러본다. 그리고 한 명의 리더가 만들어내는 기적의 결과에 동의하기를 마다하지 않는다. 이와 같은 논리를 오빠밴드의 현실로 끌어온다면? 좋은 지휘자만 있었다면 그들은 몰락하지 않고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는 결론이 충분히 나올 수 있다. 안타깝게도 그렇다.

최근 유재석을 비롯한 톱MC들이 수령 받는 고액의 출연료가 공개되며 이들이 과연 그 정도의 돈을 가져갈 자격이 있느냐며 일부에서 끝없는 의구심과 비판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하나의 프로그램을 완성시키며 도리어 추락하는 프로그램을 상승세로 이끄는 지휘자의 활약상과 중요도를 보면 이러한 의구심과 비판이 잘못된 것이었음을 아는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지휘자 없는 오케스트라는 존재할 수 없고 리더 없는 예능은 제대로 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없다. 그것은 이제 굳이 증명하지 않아도 모두가 알 수 있는 명백한 결과다. 실패한 오빠밴드와 성공하고 있는 패떴은 그런 차이를 적나라하게 대중에게 보여주고 있다.

비록 부진과 미래가 보이지 않는 암담한 현실 속에서 폐지되지만, 오빠밴드의 의도는 좋았었다. 현재의 트렌드와 맞닿아 있는 형식의 프로그램이 아니었고 리얼과 재미 그리고 음악의 경계를 제대로 넘나들지 못하는 한계가 가득했음에도 크게 의미를 둘 수 있을만한 색다른 시도 또한 가득했던 예능이었다. 하지만 오빠밴드에게 있었던 무궁무진한 가능성은 폐지가 결정되는 지금 이 순간까지 100% 발휘되지 못했다. 프로그램의 폐지를 아쉽게 받아들이며 그들에게 유재석이라는 지휘자가 있었다면 과연 어떤 결과를 만들어냈을지 발칙한 상상을 떠올려보는 이유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