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를 운영하다보면 가끔 재미있는 비교가 가능할 때가 있다. 오늘 새벽에 내가 올린 글인 다비치 표절논란과 뻔뻔한 이중잣대라는 글은 그동안 몇 번 생각해왔던 재미있는 비교, 내 홈페이지로 유입되는 트래픽에 대한 실체를 알게 해줄만한 글이었다.

일단 이 글, 다음 블로거뉴스에 송고했지만 속된말로 망했다. 베스트 뉴스로 채택되지 못했고, 블로거뉴스에서 이 글을 읽고 내 블로그로 들어오신 분은 120명이 좀 넘는다. 비교글 캡춰하려고 하니까 갑자기 12시간전에 올린 글이 베스트로 채택되었다. 뭐 아무튼 블로거뉴스에서는 트래픽 유입양이 적었다는 본래 취지는 달라지는게 없다.

그런데 블로거뉴스에서는 주목받지 못했던 위의 글이 오늘 세 곳의 메타블로그 사이트에는 메인에 올라갔다. 한RSS & 올블로그 & 블로그코리아 메인에 올라간 것인데, 짧게는 5시간 길게는 10시간정도 동시다발적으로 사이트 메인에 글귀로 걸려있었다. (블로그코리아는 직장일 마치고 캡춰하려고 했는데 막 내려가서 캡춰를 못했다.)



요약 정리하면 위의 글은 블로거뉴스에서는 큰 트래픽 수혜를 입지 못했던 글이었다. 그런데 다른 메타블로그 사이트에는 메인에 올라갔던 글이다. 그렇다면 메타블로그 메인은 블로거뉴스만큼의 트래픽 수혜를 블로거에게 가져다 주었을까.

숫자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 법. 결과는 평소 다음 블로거뉴스에 베스트로 올라가는 것보다 못한 실망스러운 수치가 나왔다. 한 곳도 아닌 블로그코리아 & 올블로그 & 한RSS 세개의 메타블로그 사이트 메인에 떴음에도 다음 블로그뉴스 한 곳에 베스트로 오른 것만 못한 결과가 나온 것이다.

두서없는 글의 결론을 내자면 결국 나는 블로거뉴스를 떠날 수 없는 블로거뉴스에 소속된 블로거라는 결론이 나온다는 것이다. 아마도 블로거들에게 자신의 글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소개해주는 교류 역할을 자임하고 있는 다음이라는 사이트가 없었다면, 아마도 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싶은 의욕도 애시당초 사라졌을 것이다.

그리고 지금은 비록 부족하지만 다른 메타블로그 사이트들도 다음 못지 않은 발전을 이루어내, 많은 블로거들에게 지금보다 더 도움이 되는 공간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덧)

저번주


개만족



이번주



.......................................................



망했어요.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블로그뉴스 베스트에 오른적이 있는데 트래픽의 유혹은 떨치기 어렵더군요..
    애드센스 수익의 변화는 어느정도인가요? 베스트에 올랐을경우에요..

  2. '다비치 표절논란과 뻔뻔한 이중잣대' 라는 제목이

    '영등포경찰서장 전쟁논란과 상습시위꾼이라는 이중잣대' 였다면,

    더 많은 트래픽이 있었을 것이라는 것에 제 왼쪽 손목과 전재산을 걸 수 있습니다.

    '메타블로그의 형편없는 트래픽' 문제가 아니라,
    포스팅 자체가 현재 메타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주제가 아니었다는 것이죠.
    물론, 2위 포털 다음을 따라잡기는 메타 10개가 와도 힘들겁니다만,
    '양보다 질'의 관점에서 보자면, 개인적으론 메타의 손을 들어주는 편입니다.

    뷰라님의 포스팅이 문제였다는 것이 아니라, 사용하는 유저의 층이 다르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메타에는 대부분 '논객'이나 '사회문제' 또는 '정치' 등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활동하시고,
    '다비치'라는 그룹은, 저도 사실 큰 관심이 없기 때문에, 클릭해서 들어오진 않았지만,
    이 글은 바로 클릭해서 들어왔다는 이야깁니다 ^^

    아프리카에서 휴대폰 배터리를 파는 일과
    미국에서 사냥용 창을 파는 것이 맞지 않듯,
    그런 경우라고 생각합니다 ^^

    메타의 고질적인 문제는 '상세분류의 부족'으로 생각하고 있던 차에,
    이 포스팅을 읽으니, 더욱 그런 생각이 드는 것 같습니다 ^^
    동네 옷가게와 백화점의 인구유입 차이도 있을 터이니,
    여러가지 복합적 문제가 있는 듯 합니다 ^^

    <덧> 괜히 이런 덧글을 남긴다고 생각이 듭니다만,
    블로거뉴스에 이런 글을 올려도 '불평' 덧글은 많이 달릴지 모르지만,
    진지하게 고민해본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은 별반 없을거란 생각에
    달고 지나갑니다.

    총총.

    <덧2> 블로거뉴스, 일주일에 100달러 버는 것이 우스울 때도 있지만,
    그 거품은, 다시 일주일만 포스팅을 안하고 있어도 느끼실 거라 생각합니다. ^^
    메타도 크게 다르진 않지만, '사람'이 남더군요 ^^

    좋은하루 되세요!

    • 참 글 잘 쓰신단 말입니다. 배아프게시리...ㅎㅎ

    • 한줄 한줄 공감이 안되는 부분이 없네요. 저도 블로그에서 이제는 '사람'을 구하고 싶습니다만 그게 말처럼 될런지는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자주 들려주세요 ^^ 무한님의 높은 식견이 참 부럽습니다.

  3. 네 맞아요
    저도 예전 이렇게 개편되기 전엔 가끔 메인에 올려졌었는데
    그때마다 깜짝 놀랐었답니다.

    그 트랙백 효과와 애드센스의 수익은 가히 최고였습니다.
    애드센스가 거짓말이 아니구나 싶었습니다.

  4. 무한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일부의 추천이 반영되는 블로거뉴스의 질보다 메타블로그의 회원들 추천방식으로의 메인진출이 더 객관적으로 보입니다. 블로거뉴스 메인에 오른다 하더라도 rss구독 회원이 늘지 않는 것도 좀 아쉬운 부분인듯 싶구요. 아무튼 재밌는 글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