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정적인 관점을 토대로 접근하더라도, 2009년도에 실적과 대중성 두 가지 측면에서 최고 성적을 거둔 가수가 소녀시대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올해 중순 야심차게 발표했던 싱글 ‘소원을 말해봐’의 성적이 기대했던 수준에 미치지 못한 것이 주지의 사실이지만, 소녀시대는 올 초 최고 히트곡이자 열풍을 넘어서는 신드롬을 일으킨 Gee의 주인공이었고, 상반기 가요계를 홀로 휩쓴 대표적인 그룹이었다.

후반기 빅뱅의 리더 지드래곤이 솔로 음반을 발표해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고, 2NE1과 2PM 같은 신진 아이돌의 약진도 빛났고, 브아걸과 같은 음원시장의 강자가 나름의 파괴력을 보여주었으며, 또 카라처럼 2인자에서 호시탐탐 그녀들의 위치를 위협하는 존재까지 다양했음에도 소녀시대는 굳건했다. 그만큼 그녀들은 실적과 대중에게 미친 영향력의 객관적인 수치에서 라이벌 모두를 압도하는 존재감을 뽐냈다. 소녀시대를 정말 싫어하는 안티더라도, 2009년 가요계가 소녀시대로 시작해 소녀시대로 끝났다는 사실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이는 주관적인 관점의 차이로 정리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객관적인 사실이다.


그런데 엠넷이 준비하고 그들이 한 해 가요계를 정리하기 위해 마련했다는 이번 아시아 뮤직 어워드 페스티벌에는 정작 올해 최고의 가수였던 소녀시대를 위한 자리가 없었다. 물론 소녀시대의 소속사인 SM과 엠넷이 현재 갈등관계에 있고, 이 때문에 그녀들이 시상식에 참여할 수 없었던 불가피한 현실을 모르고 소녀시대가 없었다고 징징대는 행동은 우스운 짓이다. 그러나 객관적이고 보편적인 시각을 아예 도외시하고 내팽개친 이번 시상식의 몇몇 결과는, 코리아 뮤직 페스티벌로 한정되던 성격을 넘어서, 아시안 뮤직 어워드라는 거창한 타이틀을 내건 시상식의 이름에 먹칠을 하기 모자람 없는 결정이 되었다. 이는 단순히 소녀시대가 시상에서 소외되었다는 이유로 하는 말이 아니다. 시상식의 권위는 시청자들과 팬들을 납득시킬 수 있는 이해와 공정성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MAMA에는 그게 없었다. 남은 것은 오직 정치적 이해관계를 토대로 한 갈등과 분열뿐이었다.

사실 이번 MAMA는 시상식이 시작되기 전부터 여러 잡음이 끝없이 제기되었다. 주최측의 오만함과 타협할 줄 모르는 자세는 과연 그들이 아시아 뮤직을 대표하는 대형 시상식을 개최할 자격이 있느냐는 비판으로 이어졌고, 소녀시대 뿐만이 아닌 이에 필적하는 주요 가수들의 연달은 불참 선언은 이런 일각의 주장들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되었다. 불참을 선언한 가수들의 소속사는 MAMA를 주최한 엠넷이 음반 유통권 문제로 의도적으로 자신들을 시상식에서 소외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아이러니하게도 이번 MAMA 시상식에 참여한 가수들은 모두 엠넷에서 음반 유통권을 쥐고 있고, 엠넷과 관계가 좋은 소속사 가수들로만 구성되었다. 주최측인 엠넷과 정치적인 이해관계가 좋지 않은 소속사는 단 한 곳도 초대되지 못했다.

시상식은 정치적인 싸움과 힘의 논리가 적용되어야 할 무대가 아님에도 이번 MAMA는 전혀 그런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갈등이 존재하더라도 이를 묻고 화합할 수 있는 타협과 원칙이 우선적으로 적용되어야 했음에도 MAMA에는 갈등과 분열만 있었다. 표면적으로는 아시아 음악을 대표하고 아우르는 공정한 시상식을 주최한다던 엠넷측은 실상 입구멍을 같이 하는 제 식구들만의 잔치를 만들었다. 그리고 다른 가수들은 이에 들러리로만 사실상 이용하는 비겁한 처사를 보여주었다. 그런 정치적인 결과물 속에서 올해 최고의 가수였던 소녀시대는 실상 2인자급 아니 정직하게 말해 그 정도 급도 되지 못하는 신인그룹 2NE1의 들러리가 되었다. 이는 굉장히 비겁한 정치적인 논리가 적용된 결과물이었다.

소녀시대의 소외뿐 아니라 SM과 소송중인 동방신기 3인방의 등장은 엠넷이 이번 시상식을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이용하려 했는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결과물이었다. 자신들과 관계가 좋지 않은 소속사와 소송에 있는 3명의 멤버만 쏙 빼내 초대하고, 전체를 대표해 상을 안겨주는 처사는, 아무리 갈등관계에 있더라도 동종업계 동업자라면 도의적인 측면에서 바라보았을 때 결코 해서는 안 될 짓이었다. 이는 자신과 대립 관계에 있는 소속사를 의도적으로 비난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동방신기 3인방을 이용하는 짓이었고, 초대받지 못한 동방신기 나머지 두 멤버에 대해서도 팀과 함께하지 않았다는 간접적인 비난이 될 수 있는 결정이었다. 하지만 엠넷은 이로서 발생할 수 있는 결과와 후폭풍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 그리고 이 세계에서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를 넓히기 위한 수단으로서 시상식을 이용하는 모습만 보여주었다.

엠넷은 MAMA라는 시상식을 오픈함으로서 전 아시아 무대를 아우르는 신개념 음악 축제를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었다. 그러나 말과는 달리 그들은 정작 이 시상식을 제 식구들에게 상을 뿌려주는 논공행상의 장으로 만들고, 자신들의 정치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대립 관계에 있는 소속사들을 겁박하는 장으로 만들었다. 첫 시작부터 갈등과 분열만 남긴 MAMA가 과연 앞으로도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나갈 수 있을까. 이번 시상식을 통해 엠넷이라는 거대 기업이 보여준 여러 비겁한 처사들은 두고두고 역사에 오명으로 남는 결과가 될 것이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