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솔직히 최근의 선덕여왕은 순수한 극적 긴장감이 초기 방영되던 시절보다 못했고 가끔 지루하고 늘어지는 부분들이 드라마 곳곳에 산적해 있었다. 이는 덕만을 진정한 군주로 만들기 위해 이야기의 전체적 구성을 장악하고 뒤흔들었던 미실의 힘을 약화시키는 스토리가 전개된 까닭 때문이었다. 초반 여리고 착하고 정의로운 성격의 드라마의 전형적인 주인공이었던 덕만을 단숨에 군왕의 자질을 지닌 특별한 공주의 위치로 격상시키기 위해서는 쌍둥이 언니 천명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인한 각성만으로는 설득력을 얻을 수 없었다.

그런 이유로 제작진은 약자였던 덕만을 강자의 위치로 격상시키기 위해 본래 강자였던 미실을 연달아 공주에게 당하도록 노출시켜 약자로 만들고, 더불어 그녀를 덕만으로 인해 생긴 트라우마와 지독한 패배의식까지 더불어 품은 캐릭터로 전락시켰다. 이는 드라마의 자연스러운 전개, 즉 결국 미실이 패배하고 덕만이 승리해 왕으로 즉위하게 되는 결론을 만들어내기 위한 흐름상 한 부분이었다.


하지만 왕을 독살하고 왕을 쫓아내고 왕을 협박하며 천하를 자신의 두 발 아래에 두던 미실이 자신의 말 그대로 햇병아리에 불과한 공주에게 그토록 지독하게 당하며 물러나게 되는 상황은, 드라마의 균형을 무너뜨리며 시청자들에게 공감하기 어려운 짐을 짊어지게 만드는 결과가 되었다. 미실은 적절한 타이밍에 덕만에게 패배해 물러나야 할 필요가 있지만, 그녀가 이 극 안에서 가졌던 위치와 힘이 결코 조연이나 단순한 악역에 머무르지 않았고 비중이 덕만보다 못한 것이 아니었다는 점을 충분히 감안해야 할 필요가 있었으나 이와 같은 현실이 고려되지 못한 것이다. 미실이 사라지더라도 그녀를 대신할 덕만의 대립상대는 꼭 필요하다. 덕만이 직접 미실을 찾아가 미실처럼 행동하고 미실처럼 생각했으며 자신의 가장 큰 적이 당신이어서 자신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고백하는 장면은 선덕여왕이라는 드라마가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를 단적으로 증명하는 장면이다. 만약 덕만과 대립할 수 있는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이 없다면 이 드라마는 결코 존재할 수 없는 작품이다.

지금 춘추가 미실과 덕만 두 사람의 대립에 제 3자로 개입, 아슬아슬한 줄다리기를 거듭하며 자신의 세력을 확충시키고 있지만, 덕만의 말처럼 그의 계획은 성공할 수 없고 춘추는 덕만의 진정한 대립상대라 보기 어렵다. 미실의 후계자로서 그녀가 사라진 뒤 덕만과 대립관계를 이뤄야 할 대상은 미실 못지않은 카리스마와 본능적인 순수악 그리고 욕심이 가득한 인물이어야 하는데 춘추는 이를 만족시킬 수 있는 인물이라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결국 미실의 퇴장 이후 덕만이 상대해야 할 적은 이 드라마에 유일하게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남을 악이자 미실의 아들인 비담이 될 가능성이 절대적으로 높다. 정황상으로도 또 훗날 반란을 일으키는 역사적 관계와 사실로 유추해도 결국 그런 결론이 나온다.


춘추에게 일격을 당한 미실이 비담과 함께 청유를 나가 그와 팔짱을 끼고 독대하는 장면이 연달아 등장한 것은 사실상 곧 사라지게 될 미실의 후계자이자 덕만의 적수로 비담이 선택되었다는 것이 은연중 드러나는 일종의 상징적 장면이다. 어머니의 욕심을 이해하면서도 나니까 무조건적인 양보를 요구하며 떼를 쓰는 비담과 자신의 과거가 보잘 것 없는 후회로 가득하다고 말하면서도 결국 그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나니까 힘과 권력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하는 미실. 이 두 사람은 한 마디로 모전자전의 공통점을 보여준다. 결국 미실과 비담이 같은 결론을 쫓다가 같은 운명을 맞이하게 될 것을 이 드라마는 은연중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많은 이들이 덕만과 미실은 서로를 비춰주는 거울과 같은 관계이며 어떤 단면을 바라보며 자신들을 성장시키는 멘토의 관계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부족하기 짝이 없는 덕만이 사실상 미실에게 지도를 받으며 그녀를 스승 삼아 자신의 역량을 키워나가고 있다는 예측 또한 내놓았다. 하지만 이런 공통점들은 라이벌이자 적수인 덕만과 미실의 관계가 아닌 동색의 야망을 입은 비담과 미실의 관계에서 더 가깝게 찾아볼 수 있다. 욕심에 눈이 멀어 스승의 앞길을 막아서고 덕만을 이용해 자신의 야망을 이루겠다는 꿈을 꾸는 비담에게 미실은 측은지심을 깨운 덕만과는 달리 그의 야성과 야수와 같은 본능을 깨운 당사자이며 사실상 같은 선상에 선 동일인물이라고 봐도 틀리지 않다.

이제 미실은 여인은 왕이 될 수 없다는 한계와 골품제가 남기는 한계 또한 모두 벗어던지고 권력자로서 궁극적인 목적이자 최종 종착지라 할 수 있는 왕위를 스스로 쟁취하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덕만의 말처럼 그녀의 무리수는 곧 모든 것을 잃게 되는 상황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고 그녀는 곧 이야기의 중앙무대에서 퇴장하게 될 것이다. 그렇다면 그 이후 덕만의 적으로서 또 미실의 아들로서 이 모든 것을 이어받게 될 비담은 첫 등장 당시 보여주었던 야성미 넘치는 모습을 유지하면서도 덕만 아니 왕위에 오를 선덕여왕의 진정한 호적수가 될 수 있을까? 미실이 적나라하게 노출시킨 비담의 야성과 욕망에 관심을 쏟으며 앞으로 이 드라마의 흥미진진한 전개와 비담의 각성하는 모습을 기대하는 이유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