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프리미어리그 29R 맨유와 리버풀전은 한 팀에게는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의 칠부능선을 넘게 해줄 게임이었고, 다른 한 팀에게는 마지막 남은 실낱같은 프리미어리그 우승 가능성의 마지막 숨통을 틀어쥐고 있는 게임이었다.

맨유로서는 이번 홈게임에서 승리를 거두게 된다면, 자신들보다 한 게임을 덜 치룬 3위 리버풀과의 승점차가 10점차로 벌어지면서 사실상 리버풀을 우승 레이스에서 탈락시킬 수 있었다. 그 뿐만이 아니라 리그 우승의 가장 라이벌이자 걸림돌이라 할 수 있는 첼시와의 승점차도 그만큼 벌어지기에 더 이상 빅팀과의 맞대결이 없는 일정상 프리미어리그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는 것을 확정지을 수 있는 게임이 될 수도 있었다. 맨유의 주축 공격수인 웨인 루니가 이번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리버풀의 숨통을 끊어놓겠다고 말한 것은 그만큼 이 게임이 향후 프리미어리그 우승 레이스의 향배를 가를만한 빅게임이라는 반증이기도 했다.


그리고 이 게임에 박지성의 선발 투입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정이었다. 그는 올해 맨유와 동등한 전력을 지닌 강팀들과의 경기에서 어김없이 선발명단의 한 자리를 꿰차고 있는 인물이었고, 공격진영에서의 활발한 움직임과 무브먼트로 다른 맨유 공격수들의 화력을 살려내는 키 포인트가 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박지성으로서도 저번 FA컵 풀럼전에 이어 다시 올시즌 3호 골을 충분히 노려볼만한 게임이었다. 인터 밀란전에서 맞상대했던 마이콘과 같은 공격력이 강한 윙백들과는 달리 리버풀에서 맞상대하게 될 리버풀의 아르벨로아와 인수아, 캐러거의 공격적 오버래핑 능력은 상대적으로 이에 뒤떨어지는 감이 적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지성으로서도 리버풀전에서는 조금 더 자신의 본래 임무인 공격적 본능에 충실할 수 있었고, 공격적인 임무와 상황이 많이 주어질 확률이 높기도 했다.

전반 24분 박지성이 반칙으로 페널트킥을 유도해낸 상황은 퍼거슨이 원하던 맨유 특유의 다이나믹하고 빠른 공격템포가 만들어낸 결정판과 같은 장면이었다. 오프 더 볼에서의 뛰어난 움직임으로 빈 공간을 찾아들어가는 박지성의 능력은 두 말할 필요가 없었고, 그 상황에서 적절한 타이밍에 킬패스를 찔러넣어준 테베즈의 경기장을 넓게 보는 시야 또한 훌륭했다. 그리고 박지성이 얻어낸 페널트킥으로 결국 호날두가 골을 완성해 1-0으로 앞서가는 순간까지는 모든 것이 맨유의 뜻대로만 될 것 같은 게임이었다.

하지만 오늘 경기를 놓치게 된다면 사실상 우승의 꿈이 요원해질수밖에 없는 리버풀로서는 거센 반격으로 승부수를 내던질 수밖에 없었다. 그런 리버풀의 공격이 거센 상황에서 수비수인 네마댜 비디치의 결정적인 실수로 토레스에게 한 골을 실점하게 된 상황은 맨유로서는 뜻대로 되어가던 상황에 찬물을 끼얹는 악수가 되고 말았다. 상대적으로 패배하게 되는 순간 모든 것이 끝장이라는 생각으로 달려들던 리버풀와 토레스의 오버페이스가 눈에 띠도록 극대화 된 상황이었기에 맨유 입장에서는 더욱 아쉬움이 진할 수밖에 없는 비디치의 실수였다. 이후 한 골을 쫓아들어온 리버풀의 페이스가 거세졌고, 홈에서 한 골을 앞서나가며 쉽게 풀어나갈 수 있는 상황을 잃게 된 맨유의 페이스는 급격하게 다운되기 시작했다.

특히 맨유 전술의 핵심이던 기동력과 무브먼트가 상대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직후부터 가라앉기 시작했는데, 이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부진한 퍼포먼스와 맞물려 있었다. 퍼거슨 감독이 베르바토프를 선발로 투입시키지 않고 테베즈를 선발로 투입시킨 것은, 호날두 - 루니 - 테베즈 삼각편대가 만들어내는 스위칭과 기동력으로 속도전 승부를 펼치기 위한 결정이었다. 하지만 퍼거슨의 치밀한 이 계획은 박지성의 활약으로 얻어낸 골에도 불구, 호날두의 부진과 동시에 실패쪽으로 점점 기울어들기 시작했다. 호날두가 막히면서 공격이 되지 않고 팀의 전체적인 리듬까지 깨지기 시작한 것이다. 맨유로서는 베르바토프가 없으니 사실상 롱 볼 플레이와 타켓 플레이가 불가능한 상황에 놓이게 되었고, 이에 단조로운 맨유 특유의 공격마저 호날두부터 막히게 됨으로서 사실상 모든 맨유의 공격루트가 차단되는 최악의 상황이 전개되기 시작한다. 제라드에게 PK로 골을 허용하며 홈에서 뒤지기 시작했음에도 아무런 반격을 하지 못하고 손놓고 계속 당하는 상황이 이어졌던 것은 철통같이 믿었던 호날두의 부진이 만들어낸 비극이었다.


이전에도 퍼거슨 감독은 호날두에 대한 지나친 믿음으로 경기를 그르치는 경우가 몇몇 있었다. 대표적인 게임이 바로 최근의 맨유가 챔피언스리그에서 패한 유일한 경기이자 2년전 0-3 완패의 씁쓸한 기억을 안겨주었던 AC 밀란과의 챔피언스리그 원정 4강전이다. 이 경기에서 모든 맨유 공격루트의 선봉장이었던 호날두는 상대편 수비형 미드필더인 젠나루 카투소에게 막혀 봉쇄당했고 맨유는 결국 경기가 끝날때까지 어떤 공격의 실마리도 풀지 못한채 완패하고 말았다. 이번 리버풀전 또한 마찬가지였다. 호날두를 위한 호날두만의 맨유가 가진 딜레마가 만들어낸 AC 밀란전 악몽의 데자뷰였던 것이다.

경기 중반 퍼거슨 감독은 호날두와 루니의 위치를 바꾸어 루니를 왼쪽 미드필더로 호날두를 전방 공격수로 올려놓았다. 이에 부진하던 호날두의 위치에서 루니가 제 몫을 해주면서 공격은 훨씬 원활해졌고, 박지성의 환상적인 오퍼 더 볼의 움직임 또한 살아나면서 공격이 훨씬 원활해졌다. 실제 2-1로 뒤지고 있었음에도 후반 25분경까지 맨유는 테베즈의 결정적인 찬스를 비롯 공격적 상황에서 리버풀을 계속 거세게 밀어붙이고 있었다. 후반들어 캐릭의 패스 플레이가 살아나며 선수들이 전부 그라운드를 넓게 사용하기 시작했고, 이에 단신이지만 빠른 테베즈와 움직임이 좋은 박지성의 공격력이 살아나기 시작한 것이다. 뒷심이 약한 리버풀로서는 더 밀리게 된다면 실점을 허용할 확률 또한 높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퍼거슨은 팀 공격력이 살아나고 있는 시점에서 부진한 호날두를 남겨두고 박지성과 미드필더진을 한꺼번에 3명이나 교체하는 악수를 내던지고 말았다. 전반 오버페이스로 인해 상대 미드필더인 제라드와 루카스의 상승세도 떨어져가고 있었기에, 조금 더 골을 기다리거나 아니면 근본적인 문제였던 호날두를 교체해야 했었음에도 불구하고 호날두만을 위한 전체적인 공격진의 밑그림만 그리다가 화를 불러일으킨 것이다. 그리고 이 선택은 결국 아무 의미 없는 함성이 되어, 뒤이어 치욕스러운 2실점으로 이어졌다. 

물론 퍼거슨 감독은 첫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던 비디치가 예상치 못한 반칙까지 저질러 퇴장까지 당할 것은 예측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부진했지만 점점 살아나며 후반 질높은 패스를 뿌리던 캐릭과 가장 좋은 베스트 퍼포먼스로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비던 박지성 카드를 내다던진 선택은 변명하기 어려운 실수임이 분명했다. 그리고 그 이면에는 호날두를 위한 호날두만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라는 딜레마에 빠진 퍼거슨의 잘못된 선택이 고스란히 노출되기도 하였다. 끝까지 호날두를 믿느라 좋은 모습을 보이며 살아나고 있던 박지성을 교체함으로서 대량 실점의 빌미이자 대패의 실마리를 상대팀에게 제공해버리고 만 것이다.

이 경기가 시작되기 전, 프리미어리그에서도 마법같은 신화와 성공가도를 써나가고 있는 거스 히딩크 첼시 감독은 "리버풀이 이겨 프리미어리그 선두 경쟁이 향후 치열해지기를 바란다" 는 말을 남겼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이 게임은 히딩크의 바램대로 리버풀의 승리로 끝남으로서 앞으로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 레이스가 한층 더 안개 속에 휘말림과 동시에 치열한 경쟁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되었다. 부디 퍼거슨 감독에게 이번 게임이 자신의 절대적인 호날두에 대한 믿음으로 인한 실패의 쓴약이자 박지성을 비롯한 다른 선수들을 믿지 못한 잘못된 선택의 교훈이 되었기를 바라는 바이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안델송이 패배의 원흉이라고 생각해요..
    얘때문에 미들이 완전히 털려버렸죠..캐릭-스콜스나 캐릭-긱스는 어느정도 수비분담을 해서
    지역방어를 해주는데 안델송은 수비개념이 완전 없더라구요..그래서 캐릭이 안델송 지역까지
    x빠지게 뛰어다니느라 미들은 텅 비어버렸고 완충장치없이 공격수와 수비수가 1:1로 맞닥뜨리는
    상황이 발생..공은 왜 그렇게 끄는지 꼭 2~3명에게 둘러싸인 다음에 패스하구 그 나쁜패스가
    컨디션 안좋은 날두한테 가니까 어쩔수 없이 개인전술을 펼치고.. 안델송이 무너지니까 캐릭이 무너지고
    미들이 무너지니까 수비가 무너졌고 수비가 무너지니 공격은 될리가 없고..
    활발하던 에브라까지 덩달아 망가지고..악재가 겹쳤어요 ;;
    최소한 전반 끝나고 안델송빼고 긱스나 스콜스로 교체시켰어야됐는데..

    • 미드필드진의 부진 또한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었죠. 사실 패배의 진짜 원흉은 안데르손과 캐릭이 전반 내내 너무 부진했다는 사실에 있었습니다. 물론 상대 미드필더인 스티브 제라드의 존재감이 강하기도 했지만, 전반 내내 두 선수는 너무 무기력했죠. 퍼거슨 감독이 후반 중반 교체카드로 중앙 미드필더진을 모두 갈아치운 것도 그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후반전에는 또 상황이 틀려졌죠. 일단 리버풀 공격루트가 단순했고, 전반에 너무 오버페이스한 제라드가 체력이 떨어져있었어서 상황이 많이 나아졌었습니다. 리버풀이야 원정에서 2-1로 앞서고 있으니 공격적으로 나오지도 않았구요. 캐릭이 후반 중반부터는 괜찮은 패스를 뿌렸고, 안데르손도 전반보다는 훨씬 나았습니다. 스위칭도 잘해주면서 루니와 박지성 움직임도 편하게 해줬죠.

      안타까운건 퍼거슨 감독이 너무 빨리 3장의 교체카드를 사용했다는 겁니다. 천천히 상황을 보고 패를 던졌어야 했는데 너무 빨리 패를 던졌죠. 특히 캐릭이나 안데르손이나 상대편 미들진이 오버페이스로 체력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도움이 되는 시점에 나간것이라 아쉽기도 했습니다.

  2. 저는 평소에 필요 이상의 박지성 찬양은 경계하고 박지성 본인한테도 득이 될 것이 없다라고 생각했는데 이글에는 굉장히 공감이 가네요. 실제로 박지성이 나가고 난뒤에 맨유는 정말 한동안 아무것도 못하더군요. 물론 비디치의 퇴장도 있지만...박지성이 약간의 아쉬움도 있지만 정말 잘 움직여주던 선수였던게 저한테도 보이던데...

    • 비디치의 퇴장이 결정타가 되었지만, 어제 경기에서는 호날두에 대한 믿음보다는 다른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좋았다고 봅니다. 물론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요.

  3. 공수 밸런스를 조율해주는 역할을 담당했고, 어제 특히나 팀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했던 박지성 선수의 교체와, 최악의 플레이를 보였던 안데르손(코너킥의 정확도에 대한 아쉬움과 중원 장악 실패에 대해)에게 아쉬움이 느껴졌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알렉스 퍼거슨 경이 3명을 한꺼번에 교체하는 것을 보면서, 조급함이 느껴지더군요.. 어제의 경기는 정말이지 아쉬웠던 경기였습니다..

    • 사실 마스체라노와 루카스가 거기에 제라드까지 압박해들어오는데 안데르손이나 캐릭 두 명이 그걸 이겨낼 수는 없었겠죠. 그렇다면 공격진에 힘을 실었어야했는데 그것조차 안되었으니 사실 어제 리버풀은 전반에 너무 오버페이스 했었습니다. 정상대로만 후반 중반을 넘겼다면 분명 동점골이 나왔을거라 생각합니다. 퍼거슨 감독이 너무 일찍 3장의 교체카드를 꺼낸 것은 명백한 실수였죠.

  4. 나그네 2009.03.15 13:26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결과론 적인 이야기조. 리버플의 전반 플레이는 맨유의 오버페이스를 유도했다고 보는데. 그리고 퍼거슨의 교체카드가 맞은적이 더 많았조.

    후반에 호날두를 교체하고 전술적 변화를줘다고 해도 이길수없었다고 보는데.....메시 호날두 카카 이런선수를 지고있는상황에서 뺼수있는감독이 전세계에서 몆이나 될까요? 그리고 에이스들은 부진해도 결정적일때 한방씩 해줄수도있고.

  5. 가장 큰 이유는 2009.03.15 18:43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퍼거슨 감독이 도박을 걸었던겁니다.

    어차피 한골이 급한 상황이었던만큼

    기동력밖에 없다고 봐도 무방한 박지성이 미드필드에서 큰 활약없이 시간만 지나가는 시점에서

    더이상 중원싸움을 하기보다는 오히려 골을 바로 넣어줄수있는 선수들로 교체한거죠.

    아마 골감각좋은 선수들을 대거 투입해서 한골만이라도 넣고 잠그기 들어가는게 정석이었습니다.

    페널티가 모든걸 망쳐버렸죠. 퍼거슨감독의 작전은 정확했다고봅니다.

    박지성선수 그날 경기에서 에브라 다음으로 패스 성공율이 낮았습니다.

    에브라야 걷어낸것도 포함하니 낮을수밖에 없지만...

    • 전반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후반에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뒷심이 약간 리버풀 특징도 있었구요. 천천히 압박을 가했다면 분명히 동점골 역전골도 나왔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홈에서 2-1로 지고 있기 때문에 성급나게 나온 측면이 없지 않았죠. 그 점이 아쉬웠습니다.

  6. 윗분이랑 비슷합니다만..
    제가 퍼거슨이였어도 그와같은 교체를 했을 겁니다(저는 전문가는 아닙니다만;)
    지고있는 상황에서 감독들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는 타겟맨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더구나 방금 교체되 들어와서 팔팔한 선수라면 더더욱 그렇죠.
    긱스와 스콜스는 패스가 정확하기 때문에 역습과 같은 상황에서 한방에 쭉..이 아마
    퍼거슨 감독이 원했던 시나리오 였을 듯 합니다.
    요즘에 지고있는 상황이 익숙치 않아진 퍼거슨 감독의 대응이 너무 단순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