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는 평범한 회사에 다니고 있는 직장인입니다.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처음 회사 생활을 시작했을 당시 저는 여러 편견 아닌 편견에 시달려야만 했습니다. 잘할 수 있겠느냐. 너는 안 될 것이다. 너는 모자라다. 하지만 그런 주위의 편견들을 겪으며 나를 돌아보고 내적으로 자신을 더 성장시키는 계기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편견에 쓰러져 이대로 모든 것을 포기하느냐. 아니면 이 편견을 극복해내고 새롭게 나아갈 수 있는 원동력을 만들 것이냐. 이런 고민을 하다가 극복해내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다짐을 하게 되었고, 편견을 이겨내기 위해 자신을 더 사랑하기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 자신을 사랑하니까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도 원만해져서 지금은 굉장히 즐겁게 회사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편견이라는 존재가 일종의 전화위복의 계기가 된 셈입니다.

사실 어떤 사회나 편견은 있습니다. 편견 없는 세상은 없습니다. 저는 블로그를 하면서 제가 홈페이지에 링크도 했던 모 유명 블로거가 제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아직도 저는 그 사람이 어떤 편견으로 그런 행동을 저질렀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어떤 사회나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부디 그런 사람에게도 편견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바랄 뿐입니다.

편견을 이겨내고 새롭게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원동력을 만들어낼 수 있다면, 그것이 자신을 더 사랑할 수 있는 이유이자 계기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편견을 단순한 편견에서 그치지 않고 이를 극복하고 나를 더 사랑할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편견도 우리 사회에 필요한 존재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다음 릴레이를 써주실 분을 선택해야만 하는데, 글을 쓰는 일보다 다음 바통을 넘기는 일이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다음 릴레이 바통을 받아주실 분들을 선정해보려 했으나 많은 이웃블로거 분들이 이미 하고 계신 것 같아서 저는 그런 분들의 과정을 조용히 지켜보고 싶네요.

앞으로 이런 블로그 이벤트가 많아졌으면 좋겠고, 부족한 저의 글을 주목해주시는 이웃 블로거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