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이 방영되기 시작하며 여주인공 주준영역을 맡은 송혜교의 연기력 논란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드라마의 애청자들은 송혜교의 발음과 표정을 문제삼으며 그녀의 연기력이 불만족스럽다는 성토를 쏟아내고 있고, 몇몇 언론 역시 이러한 의견에 동조하며 그녀를 한동안 몰아붙였습니다. 하지만 송혜교의 연기력 논란에 대하여 같은 공간에서 활동하시는 많은 블로거 분들께서는 관련 포스팅을 올리시며, 송혜교의 연기력이 부족하기보다는 그녀가 맡은 드라마 안에서의 캐릭터가 어렵고 아직 드라마가 초반이기에 그녀가 더 보여줄 것이 많다는 쪽으로 송혜교를 많이 두둔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저는 조심스럽게 이와 반대되는 입장을 피력하고 싶습니다. 현재의 송혜교는 분명히 낙제점을 받을만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으며, 이는 드라마의 몰입도 더 나아가 드라마 전체의 구성과 틀을 이해하는데 방해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하이틴 스타 출신이며 벌써 연기를 시작한지 십수년이 넘어가는 송혜교가 20대 후반을 향해가는 이 시점에 연기력이 부족하다는 논란에 오른것 자체만으로도 사실 배우에게는 상당히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실상 송혜교가 지금껏 배우로서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면 지금과 같은 연기력 논란이 일어난 것이 그렇게 놀라운 일만은 아닙니다.


그세사에서 그녀가 연기하고 있는 주준영이라는 캐릭터는 상당히 복잡하면서도 미묘한 캐릭터입니다. 겉으로는 씩씩하고 당당하지만 속으로는 여린 감수성을 지니고 있고, 감정의 변화폭이 두드러지는 캐릭터이기에 연기하는 배우로서는 섬세한 감정을 따라가면서도 폭팔력있게 수시로 모습을 바꾸며 이끌어가는 재주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지금껏 송혜교는 그와 같이 이중적인 모습이나 폭이 넓은 캐릭터를 연기해본 경험이 거의 없습니다. 그녀는 가을동화, 올인, 풀하우스, 호텔리어, 수호천사등의 수많은 히트 드라마에 출연하였으나 이 드라마 모두 여주인공으로 출연한 그녀의 비중이 상대 남성 배우를 분량에서 압도적으로 눌렀다고 할만한 작품은 없었습니다. 송혜교의 히트 드라마를 다시금 되돌아보면 그녀는 대부분 배우로서 자신에게 어울릴만한 편안한 캐릭터를 주로 맡아왔습니다. 그 중에서도 실상 그녀에게 가장 어울리고 몸에 맞는 배역은 순풍 산부인과의 철부지 막내딸, 풀하우스 안에서 정지훈을 상대로 투닥거리는 말괄량이, 호텔리어에서 김승우에게 까부는 철없는 아가씨 역할입니다.

물론 몇몇 분들은 그녀가 드라마 올인과 가을동화에서 맡았던 차분하고 지적인 캐릭터를 예로 드시면서 이를 반박하실 수도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올인은 이병헌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이병헌을 위한 남성미 풍기는 남성드라마였고, 가을동화는 화면구성에 비중을 두고 있었던 감정과 감성에 비중을 둔 멜로드라마였습니다. 즉 그녀가 그들 드라마에서 맡았던 차분한 모습은 딱히 그녀가 아니더라도 누구든지 충분히 구현할 수 있는 수준의 평면적인 캐릭터들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녀의 연기력에 대해서 제대로 논하기 위해서는 그녀가 중심에 있었으며 캐릭터 또한 복잡하고 폭이 넓었던 드라마와 영화를 논하고, 그 작품에서 보여주었던 연기를 되짚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 2004년 SBS에서 방영되었던 드라마 햇빛 쏟아지다는 류승범, 조현재등의 남자주인공들이 있었으나 드라마의 축은 단연 송혜교였습니다. 그녀는 드라마에서 부잣집 딸이었다가 한순간 몰락해버린 삶을 살아야하는 고단한 주인공 지연우 역을 맡아 데뷔 이후 처음으로 드라마의 중심부에 위치한 톱캐릭터를 맡았습니다. 하지만 이 드라마를 진행하는 동안 그녀는 연기력이 부족하다는 몇몇 매니아들의 지적 아닌 지적 속에서 미스캐스팅 논란에 시달려야만 했습니다. 당시 드라마 안에서 몰락해버린 현실에 좌절한 연우가 결국 술집 호스티스 오디션을 보러가 마담에게 질문을 받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남자 경험이 있느냐는 마담의 질문에 표정의 변화조차 없이 그냥 경험이 없다고 말하던 그녀의 모습은 많은 이들의 비판을 불러일으킬 여지가 충분해 보였고, 결국 드라마는 중간 부분부터 힘을 실어줘야 할 송혜교의 캐릭터가 뜨고 류승범의 개인기만 남아버린 전형적인 신파극으로 흘러가며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그녀가 출연한 대표적인 영화 황진이는 워낙에 유명하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녀는 100억이 넘는 어마어마한 제작비가 투입된 이 영화에서 타이틀롤 황진이 역을 맡았으나, 영화가 제작되기 전에 방영되었던 드라마 황진이의 하지원에 크게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한 쪽으로는 요부였지만 한 쪽으로는 자신을 지켜주는 남자에게 순정을 바치는 복잡다단한 황진이는 관객들을 설득하는데 실패하였고, 영화도 결국 흥행에 크게 실패하였습니다. 이후 그녀는 톱스타라는 이름값에 비해서는 영화나 드라마의 중심 캐릭터로 자리잡기에는 빈약한 면이 적지 않으며, 중압감 속에서는 제대로 된 연기를 펼치지 못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시달려야만 했습니다.


그녀의 연기력이 늘상 도마 위에 오르는 가장 큰 이유는 그녀가 배우로서 가지고 있는 가장 치명적인 단점이라 할 수 있는 제대로 표현되지 못하는 발음때문입니다. 그녀는 다소 본능적이다 싶을 정도로 말을 지나치게 빨리 하고, 목소리와 억양의 톤이 좋지 않은 단점을 지니고 있습니다. 송혜교와 비슷한 단점을 지니고 있는 김정은은 피나는 노력끝에 대사를 전달하는 표현능력으로 이를 극복해냈지만, 송혜교는 전달에 있어서의 표현능력도 많이 부족합니다. 그렇기에 시청자들은 그녀가 대사로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듣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그녀가 말을 할때마다 차분한 장면에서조차 어수선하다는 느낌을 받을때가 많습니다. 

거기에 최근 배우의 연기력을 판단하는 가장 큰 척도가 되고 있는 것이 발성의 정확성 유무와 표현능력이라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에덴의 동쪽에 출연중인 이연희는 그 나이대 배우에비해 뒤처지지 않는 감성을 지니고 있는 배우지만 지독할 정도로 극악인 발성의 부정확성과 표현력 때문에 연기력에서 최악의 혹평을 받고 있습니다. 더욱 무서운 것은 이연희야 그렇다 치더라도, 심지어 최지우와 같은 베테랑 연기자조차 발음의 부정확성 때문에 연기력이 부족하다는 혹평을 받은 사실입니다. 대중은 정확하게 말하는 배우를 선호하고 있고, 4년전 드라마 풀하우스에서 자신의 개성과 장기를 모두 살려냈던 송혜교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다시 되돌아온 부담감 속에서 바뀐 대중들의 성향과 기호에 맞지 않는 발성으로 더욱 불리한 평가를 받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녀는 노희경 작가와 함께 작업하며 작가가 보여주는 독특한 세계관 안에서 지금껏 해보지 못했던 연기를 펼쳐나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바 있습니다. 톱스타이기에 좀 더 쉬운 길을 택할수 있는 그녀가 작품성에서는 인정받고 있으나 시청률과 대중성에서는 장담이 불가능한 노희경 작가의 작품에 출연하며 도전하려는 그 정신만큼은 높게 평가되어야 함이 마땅합니다. 하지만 그녀가 그사세가 진행되는 동안 자신에게 덧씌어진 어려움들을 모두 극복해내고 연기력 논란에서 쉽사리 벗어날 수 있을지 판단은 불가능합니다. 많은 이들이 노희경 작가의 작품 굿바이 솔로에 출연하며 연기 못하는 배우에서 연기가 잘하는 배우로 자신의 위치를 역전시킨 김민희를 예로 들면서 송혜교 또한 이와 같은 역전극이 가능하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굿바이 솔로에서 김민희가 맡았던 최미리는 과거부터 가지고 있던 김민희의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은 캐릭터를 밑바탕으로 두고 있었습니다. 자신의 장기와는 동떨어진 캐릭터로 드라마 전체를 이끌어가야 할 송혜교가 시청률 또한 극악지점을 향해가고 있는 현상황에서 역전극을 이뤄낼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연기를 잘하는 배우는 지상 최고의 거짓말쟁이고 사기꾼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에 비해 지금의 송혜교는 몇몇 톱탤런트들이 행하던 CF스타로서의 길을 벤치마킹하며 다소 쉽고 정직한 방법의 걸음만 걸어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분명 그녀의 연기력은 부족합니다. 하지만 지금 시점의 그녀는 또한 그 평가를 뒤엎기 위해 도전하고 있습니다. 그녀가 바라던 것처럼 그들이 사는 세상이 진행되며 거짓말 못하던 배우 송혜교가 최고의 거짓말쟁이가 되어 대중을 속일 수 있는 멋진 역전극을 자신의 능력으로 연출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