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예계에 또 하나의 빅스타 커플이 탄생하게 되었다. 대한민국 일등신부감으로 손꼽히는 가수 장윤정과 무한도전의 멤버이자 역시 탑 예능인으로 평가받고 있는 노홍철이 전격적으로 교제관계에 있다는 사실을 발표한 것이다. 이는 대단히 놀라운 소식이며 또한 축복받아야 할 일이다. 선남선녀인 두 사람이 만나 아름답게 사랑을 가꾸어 나간다는 소식이 나쁘게 해석되어야 할 부분은 없다. 그러나 이 두 사람의 만남이 축복만 가득해야 할 결과와는 달리 깔끔한 과정을 보여주는 것 같지는 않아서 다소 아쉬운 마음이 든다.

일단 두 사람은 이제 공식적으로 열애를 시작한지 한 달이 갓 넘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솔직히 이 발표내용을 믿어야 할지 의문이다. 공인이 대중들에게 공개적으로 만남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발표하는 행위자체는 절대 쉽게 내릴만한 결정이 될 수 없다. 이는 지극히 개인적인 자신들의 만남을 대중들이 요구하는 책임감을 위에 올려놓는 행동이다. 장윤정과 노홍철은 자기 분야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연예인들이다. 이들이 만남을 가진다는 사실은 그 어떤 사회적인 문제도 모두 뒤덮어 버릴만큼 큰 사건이고, 두 사람 또한 이런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을 가능성은 전무하다. 그런데 이런 그들이 이제 만남의 첫 걸음을 시작했는데, 개인적인 심사숙고의 과정도 없이 한 달만에 열애 사실을 발표한다? 이는 아무리 생각해봐도 상식적으로 믿을 수 없는 말이다.


별일 아니라고 생각할수 있는 두 사람의 열애 시기가 구설수나 문제가 될 소지가 다분한 이유는, 그것이 방송의 윤리 그리고 브라운관을 통해 보여지는 진실과 얽혀있는 민감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지금껏 SBS 버라이어티 골드미스가 간다를 통해 진행자와 출연자로 서로 관계를 맺어왔다. 골미다는 공개적으로 출연 여자 연예인과 일반인 출연자간의 맞선을 통한 만남을 주선하는 프로그램이고, 장윤정은 그 때문에 그동안 일반 출연자와 꾸준하게 맞선 및 만남을 가져왔다. 실제 몇 주전에도 그녀는 치과 의사와 맞선을 가졌었고, 맞선 직전 설레는 얼굴 표정으로 잠드는 모습을 보여주었으며, 자리에 나가서는 남성 출연자가 직접 손으로 쓴 진심이 담긴 편지를 건네받기도 했다.

또한 이와 같은 맞선의 실행은 장윤정을 계속 지켜봐왔던 연인 노홍철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는 몇 주전 진행자 입장이 아닌 출연자 입장에서 유명 변호사와 맞선을 가졌었고, 본인은 지속적인 만남을 가지고 싶다는 의사까지 표명하였으나 거절된 뒤 눈물을 흘렸다. 현재까지 공개된 기사로는 노홍철은 지난 2년간 꾸준하게 한 마음가짐으로 장윤정에게 호감을 표하며 열렬한 구애의 뜻을 보였다고 한다. 그렇다면 노홍철이 방송에서 눈물을 쏟아내던 그 몇 주전의 행동들은 도대체 어떻게 해석해야만 하는걸까. 정말이지 답을 얻을 수 없는 미스테리다.

과정 단계에서 아쉬운 사실은 이 뿐만이 아니다. 물론 방송에서의 일종의 마케팅 전략과 제휴적 상황이 얽혀있는 해프닝에 가깝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그동안 장윤정과 연관되었던 김민종, 지상렬. 노홍철과 연관되었던 신봉선과 같은 다른 연예인들의 입장은 이들의 열애 발표와 더불어 곤란한 처지가 되고 말았다.

이는 설경구 송윤아 커플의 결혼 소식에 이와는 전혀 연관 없는 제 3자인 김제동이 휘말려들어가 엉뚱한 구설수 및 피해에 시달렸던 상황을 그대로 연상시킨 제 2의 경우다. 공개된 기사를 보면 노홍철과 장윤정은 이들과 얽혔을 당시 교제하는 사이는 아니었다고 한다. 그러나 그것이 진실이든 아니든, 어찌되든 그 당시에도 그들이 서로 꾸준히 교감해온 사이라는 사실만큼은 확실하다. 그렇다면 이들로서는 방송에서 자신들과 연결되어 있는 다른 연예인들과의 관계를 대중들에게 흥밋거리로 던지기보다는 조심스럽게 접근하려는 태도가 필요하지 않았을까. 두 사람의 지극히 개인적인 연애사에 함께 묶인 굴비마냥 줄줄이 딸려나오는 연예인들의 모습을 보는 일은 그만큼 안타까운 일이다.

어찌되든 두 사람의 만남과 교제는 앞서 말했듯 상당히 기뻐해야 할 일이고 축하해줘야 할 일이다. 그러나 또 한편으로는 여러 가지 의문과 더불어 매끄럽지 않은 과정과 의혹들을 남길 여지 또한 다분하다는 점에서, 아쉬움과 찝찝함이 남는 것 또한 사실이다. 열애가 공식적으로 발표되기 며칠 전, 몇몇 인터넷 게시판에는 두 사람이 벌써 1년 가까운 교제를 가졌고, 곧 결혼을 할 것이라는 어떤 네티즌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참 모를 일이다. 아무튼 여러모로 축복받아할 두 사람의 열애가, 매끄럽지 않은 몇 가지 과정상의 문제로 한바탕 루머의 소용돌이 속으로 휩쓸려 들어가지는 않을지 걱정이 앞선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장윤정이 김민종을 '팬'으로써 좋아한다고 말한뒤로
    김민종과 장윤정이 방송에 나올때마다 둘이 엮을라고 안간힘을 쓰는 방송보고
    불쾌했던 사람입니다.

    '팬'으로써 좋아하니까 장윤정이 그렇게 뒤집어지게 놀랐던거 아닌가요
    남자로써 좋아했다면 그런 모습 보였겠습니까 . 진정 남자로써 좋아했다면 그이후로 맞선도 안봤겠지..


    사귄다는것을 밝히는게 어려웠을텐데 솔직하게 고백한 두사람에게 좋은일만 있기를 !!!

  3. 좀 안타깝지만 2009.06.08 14:2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둘 다 좋아하는 연예인들이라 그런지 예쁘고 보기 좋네요.

    우결 때랑 비슷한 거 같아요.
    어차피 시청자들이 짜고 치는 거 다 안다고 해도 방송제작하는 측에서 리얼로 마케팅하는 거고
    시청자도 그 판타지를 즐기는 거니까 방송인들이 일정부분 좀 지켜줘야 하는데...
    인간적으로 기본적인 감정까지 프로를 위해 희생하라고 요구하긴 힘들고.
    시청자들 배신감도 이해되고 방송하는 입장도 이해가 됩니다. 리얼리티 프로의 딜레마인 거 같아요.

    골미다 하차 한 상태에서 발표했다면 좀 나았을 텐데...
    어쨌건 이미 발표한 거니까 앞으로 좋은 모습 많이 보여주면 좋겠네요.

  4. 남들 연애한다는데 이런 글 올리는 사람들 보면 웃기네요.

    둘이 뭐 불륜도 아니고 젊은 남녀가 좋아서 만난다는데 뭐가 어때서

    매끄럽지 못하다는 둥 참나.

    프로그램 상 맞선 볼수 밖에 없던거고 오래전 좋아했던 가수 만나면

    설레는 건 당연한 거고. 더 이상 맞선보기도 그렇고 시청자 속일 수

    없으니깐 1달만에 공개한다니 나는 좋아보이기만 하그만.

  5. 연예 프로그램 찍다가 사귄다 해도 솔직하게 말 할 수 없는 입장되지 않을까요? 정형돈이나 장윤정이나
    프로그램 골라서 들어갈 입장 될 연예인이 많지도 않을뿐더러 누구와 사귄다고 솔직히 말하면 그만큼 활동에 제한을 받으니 그들 나름대로도 참 갑갑하리라 생각되네요.

    애초에 가상연예 가상 맞선에 진실성을 불어넣는 방송매체나 그걸 믿고 시청률 올려주시는 시청자나
    다 문제가 있다고 보는데요. 어짜피 짜고치는 고스돕 뿐인걸 벌써 식상하단 소리 들리고
    진짜겠거니 믿던 사람도 이제 체널 돌려주겠죠.

    연예인들은 오히려 밥줄 땜시 어쩔수없게 쵤영하는게 아닌가 싶은데요. 돌 던질 수는 없지요.

    그들이 비밀연예를 해야하고 공개 과정에서 욕 먹게 되는 게 더 안타까운 현실인듯 싶습니다.

    애시당초 재미를 위해 하는 연예인들 짝짓기 프로그램에 진실을 불어넣는게 더 황당한듯 싶어요.

  6. 알수 없는 글 2009.06.08 15: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이해안되네요.
    노홍철이 장윤정 짝사랑한다는 것은 과거에서부터 밝혀왔던 것이고
    단지 장윤정이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이고
    그 과정속에서 노홍철이 맛선을 보든
    장윤정이 맛선을 보든 시청자 사기는 아니라고 봅니다.
    짝 사랑하더라도 좋은 사람잇으면 사귀느 ㄴ것이고 결혼하는 것이고
    근데 무슨 사기니 마니..
    이따금 재미있는 글을 써서 공감을 자주 하지만
    이렇게 오바하는 글을 아니라고 봅니다.
    잘먹고 잘사세요.

  7. 뚱띵이 2009.06.08 18:02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별걱정 다하네 정말~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ㅉ

  8. 지금은 이렇게 재를 뿌리기보단 축하해줄때 아닌가?

    박한별이나 세븐처럼 죽어도 아니라고 인상 쓰는것보다는 솔직하고 이쁜데,,

  9. 참,,김민종 어쩌고 저쩌고 하는 이는 더 이해안감,,,

    그저 학창시절에 좋아했던 우상이였을뿐,,,
    하긴 김민종으로썬 좀 딴 맘이 들수도 있었겠지만,,,

    난 학창 시절 전체를 duran duran을 좋아했었지만,
    그 당시 한창 뜨던 예쁘장한 배우가 존테일러와 만나면서
    "어렸을때의 우상이었다, 정말 사랑했었지만, 지금은 남친이 있고, 그가 잘 되길 바란다,"했을때,
    어린 나이에,,뭐 이런 여자가 다 있어? 싶었다,,
    어린 나이에,,

    근데,,이제 나이가 드니, 그 맘이 이해가 된다,
    학창 시절의 우상은 딱 그걸로 끝이다,
    그건 남자로서도 아니고, 그저 그 힘든 시기를 함께 해줬던 든든한 버팀목같은 거였지, 뒤돌아보면 이성으로서의 감정도 아니였던 거다,,

    근데 아직도 그 환상에서 못벋어나는 이 많은 반응들을 대체 뭐래?
    다들 고딩들이신가?

  10. 레이디 2009.06.08 23: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남의 연애문제에 왜이리 말이 많아. 그냥 축하해주면 안되는 거요?

  11. 그동안 뷰라님 글을 동감하면서 읽었었는데, 이건 좀 아닌 것 같습니다.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오고갔는지 모르는, 남여 연애사를 분석하듯 쓰시다니, 오바하신 것 같네요.
    오히려 골드미스라는 프로그램 특성상 그리고 김민종이나 여타 두 남여 사이에 공공연히 엮인 사람들때문에라도 일찍 밝힌것이 나았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12. 아침 신문에 가십처럼 실린 두사람 열애소식이 놀라웟습니다...
    지난번 선을 본 그런것들도 일련의 눈가림이었던것 같아 속상하기도 하지만 예쁜 사랑이 이루어지길 또 바래봅니다. ^^

  13. 방송을 실제로 믿으시면 곤란한데요...ㅎ

  14.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 방송을 곧이곧대로 다 믿으시는 순수한 마음을 갖고 계시네요 ㅋ_ㅋ
    착한 시청자이신듯 ㅋ_ㅋ 그냥 장윤정이랑 찌롱이가 싫으신 듯 ㅋ_ㅋ
    다른 얘기도 아니고 연애사는 본인 아니면 모르는 거 아닌가 ㅋ_ㅋ
    더군다나 다른 직업도 아니고 연예인인데 ㅋ_ㅋ 웃기는 듯 ㅋ_ㅋ

  15. 지나가던이 2009.06.09 23:0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님하 분위기파악좀...ㅇㅇ

  16. 님들 방송 다 대본이에요 ㅡㅡ;;

    그걸 곧이곧대로 믿으시나요ㅡㅡ;; 리얼리티를 표방하는 방송뿐아니라 모든 방송은 다 대본있어요.

    그냥 가볍게 봐야지 몰입하면 안 되죠

  17. 장윤정이 트롯 가수다보니 이미지 관리를 해서 그렇지
    얘도 가만보면 노홍철과라는 생각이 들었었어요.
    요런 생각을 하게 된건 올해초쯤이긴 하지만...

  18. 젠틀라이더 2009.06.15 00:28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왜 이래? 아마추어같이 -.-

  19. 무한도전빠순이들이.. 2009.06.18 05: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역시 무섭군요.무한도전 빠순이들

  20. 글쓴이 글이 맞는 것 같아요.
    대중들이야 세세한 지난 과정과 관련 연애인이 처한 미묘한 상황은 관심밖일테니,
    님 글을 딴지 거는 걸로 치부하겠지만ㅋㅋ
    암튼 정확한 진단같으네요.

  21. ㅎㅎㅎ 2009.07.03 14:1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밝히기 싫었는데 자꾸 김민종이 개입되서 어쩔수 없이 밝힌 것 같음..ㅋㅋ 그래도 전진 이시영은 결혼까진 못할것 같지만 저 둘은 웬지 결혼할 것 같아서.. 잘 밝힌 것 같기도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