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라의 연예스토리

2NE1, 신인의 기본자세부터 갖춰라

최근 데뷔한 신인 그룹 중에 YG 엔터테인먼트의 2NE1만큼 대중들의 관심과 주목을 한 몸에 받은 그룹이 없었다. 그런 그녀들을 향한 대다수의 호기심 섞인 시선들 때문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 때문인지, 어찌되든 그녀들은 이제 갓 데뷔한 신인들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파격적인 특별대우를 받으며 두 차례 공중파 음악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문제는 그 정도와 특혜에 맛을 들였는지 그녀들이 벌써부터 자신들이 나올 프로그램을 선별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녀들은 SBS 인기가요를 제외한 KBS와 MBC 그리고 케이블의 공개 음악방송 프로그램 출연을 계속 거부하고 있다. 왠만한 중견 가수들도 쉽사리 하지 못할 행동들을 이제 갓 데뷔한 신인들이 저지르고 있는 셈이다. 이 때문에 지금껏 2NE1의 ‘간택’을 받지 못한 뿔난 공중파 KBS, MBC는 그녀들의 출연 자체를 아예 정지할 것을 검토한다는 루머까지 나돌고 있다.

이는 겉으로 드러난 상황만으로 옳고 그름과 진실과 거짓이 판단될만한 맞춤형 가이드라인이 제시된 사건은 아니다. 그렇기에 문제 자체를 단순히 평면적인 시각안으로 밀어넣어 무조건 방송 출연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2NE1을 비난하는 태도는 옳지 않다. 그러나 또 한 편으로는 생짜 신인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만큼 벌써부터 골라먹고 가려먹으며 방송사와 대중을 상대로 거만하게 행동하는 2NE1의 모습이 그닥 곱지 않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만큼 지금 2NE1이 걷고 있는 길과 방향점 그리고 대중들을 향한 소통의 손짓은 그녀들의 팬이 아닌 일반 대중들이 보기에 불합리한 부분들이 적지 않다.


팬들과의 소통을 위해 방송 기득권층에 무조건 굽신거리고 자존심을 내팽개치는 태도를 강요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고 개선되어야 할 문제다. 그러나 생각해보자. 과연 2NE1이 방송과 언론. 잘못되고 개선되어야 할 그것들의 힘없이 스타가 될 수 있을까. 2NE1은 서태지도 조용필도 아니다. 독자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팬덤층이 강한 것도 아니고, 자기들만의 확고부동한 음악색깔을 가지고 있는 그룹도 아니다. 방송을 통해 더 소개되어야 하고, 앞으로도 계속 방송을 이용해야하는 햇병아리들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그녀들은 방송을 시청하고 이를 좋아하는 대중들을 사실상 기만하는 뻣뻣한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 데뷔 무대조차 가지기 힘들어하는 신인들이 넘쳐나는 이 시기에 아직 극히 부족한 실력으로 자기 입맛에만 들어맞는 프로그램을 떠먹고, 마음에 들지 않으면 열외로 취급하는 어처구니없는 태도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물론 그녀들이 이와 같은 문제를 직접적으로 만들어낸 가해자는 아닐 것이다. 그러니 먼저 이 사건의 주동자이며 가해자인 YG 엔터테인먼트의 잘못된 행동들을 되짚어보고 그들을 지적하고 또 비판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데뷔 초부터 지금까지 2NE1은 높은 화제만큼이나 각종 좋지 않은 구설수들을 줄줄이 달고 다녔다. 그리고 이와 같은 구설수들이 계속 회자된 문제의 핵심에는 2NE1을 지나치게 완성된 가수로 포장해 내놓으려는 YG측의 욕심과 언론 플레이가 개입되어 있었다. 이번 문제 또한 YG가 자초한 그런 일련의 과정들이 구설수가 되어 표면으로 드러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최고의 실력파 그룹 혹은 여자 빅뱅이라는 호칭을 훈장처럼 달아주며 기대치를 상승시켰으나, 실상 벗겨보니 양파 껍데기만 남긴 속빈 강정이라는 손가락질과 비판을 받게 만든 것도 YG다. 신인이면 신인답게 담백하고 소탈한 발걸음을 내딛으며 발전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하는데, 되려 말도 안되는 허세와 거짓말로 그룹을 잔뜩 떡칠해놓아 모두를 불편하게 만든 것이다. 즉 그들은 2NE1을 매우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높은 곳으로 억지로 집어던지고 있지만, 이후의 대책은 없고 전무하다.

특히 YG측이 스타를 만들어내기 위해 거치는 비정상적인 잘못된 태도와 행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욱 비판받아 마땅하다. 그들은 과거에도 이런 방식으로 빅뱅이라는 그룹을 소모하며 대중들과 비정상적인 루트로만 소통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모두가 알다시피 그 결과는 처참함만 뒤따른 최악의 실패뿐이었다. 빅뱅은 실력파 아티스트 아이돌이라는 무거운 잣대에 치여 쉽게 날아오르지 못했고, 그 덕분에 더욱 가혹한 대중들의 비판과 편견 섞인 시선에 시달려야만 했다. 기획사측의 거듭된 잘못과 실수 그리고 아이돌을 마치 대단한 아티스트처럼 포장해버린 나르시즘이 빅뱅을 무겁게 짓누르는 악수가 된 것이다.

아마도 멤버 개개인이 스스로 능력을 발현해내지 못하고, 그들 자신들이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완성해내지 못했다면, 빅뱅은 아마 지금 가진 우리나라 최고 아이돌이라는 타이틀을 획득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 G-드래곤이 거듭 대중들의 입맛에 들어맞는 훌륭한 히트곡을 내놓지 못했다면, 태양이 완벽한 퍼포먼스와 가수로서의 실력을 발현하지 못했다면, 대성이 패떴에서 아이돌답지 않은 수수함을 선보이지 못했다면, 빅뱅은 지금처럼 국민 아이돌이 되지 못했을 것이다. 아마 YG측이 원했던 것처럼 아티스트라는 평가는 받았겠지만, 그 이면에 망해버린 아이돌이라는 꼬리표 또한 추가시켜야만 했을 것이다.


물론 2NE1이 앞으로 이를 극복해내지 못하고 실패할 것을 미리 예측하는 것이 아니다. 그녀들도 빅뱅처럼 어려움들을 모두 극복해내고 앞으로 나아갈 충분한 가능성들을 지니고 있다. 처참했던 첫 번째 무대를 끝마친 뒤의 다시 재등장한 두 번째 무대에서의 2NE1은 꽤나 개선된 모습의 실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여주었다. 발전속도로만 본다면, 그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준 셈이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가능성이라는 것도 자신들 품안에만 갈무리하며 꽁꽁 숨긴다면 현실이 될 수 없고, 발전으로 이어질 수가 없다는 사실이다. 이제 갓 데뷔한 신인그룹을 하늘 높은줄 모르고 집어던진다고 그들이 절로 날아오르는 방법을 익힐 수는 없다. 높게 내던질수록 되려 땅을 향해 추락하는 속도는 더 빠른 법이다. 그러니 이제 2NE1은 당장 톱스타나 아티스트 혹은 베테랑같은 행동을 지워내고 담백한 자세로 대중들과 소통하려는 태도가 필요하다.

몇몇 최고였던 가수들은 최고의 자리에 올라선 이후 더 올라갈 곳이 없어서 앞으로 내려올 것만 남았다는 불안함에 시달렸었다고 고백했다. 그만큼 최고라는 자리는 어렵고 또 고독한 자리다. 2NE1은 이제 시작점에 섰을 뿐이다. 그러니 그녀들에게 신인답지 않은 행동을 강요하고 옭아 매며 억지로 최고의 자리로 올려놓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 이는 실제로 아직 제대로 날아오르지도 못한 그녀들을 더 고독한 방법으로 추락시키는 악수가 될 것이다. 아무리 실력을 갖추고 있더라도 지혜가 없다면 결코 성공할 수 없다. 그녀들의 데뷔 무대에서 보듯 겉만 번지르르한 언론 플레이와 아티스트라는 타이틀로는 넘어설 수 없는 장벽이라는 것이 있다. 2NE1이 신인다운 모습의 기본자세를 먼저 갖춰야 하는 이유는 이 때문이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