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뷰라의 버라이어티

유재석, 트리플 크라운을 눈앞에 두다



                 





현존하는 개그맨과 MC들 중에서 3사 방송연예대상을 모두 차지해본 인물은 단 한 명도 없다. 물론 SBS 연예대상이 지난해 생긴 까닭에 그동안 모든 방송국을 휩쓴 대상 수상자에 대한 논의 기회 자체가 없었던 탓도 있지만, 그만큼 지난 년도에는 여러 변수와 탁재훈, 남희석을 비롯한 상위권 MC들의 활약이 빛났기에 그랜드 슬램이나 트리플 크라운에 대한 논의 자체가 차단되었던 이유도 적지 않다. 하지만 연말 시상식을 앞둔 올해는 드디어 대한민국 최초로 3사 방송연예대상을 모두 차지하는 그랜드 슬램을 달성시킬 인물이 탄생될 것이 유력시된다. 그는 2008년을 독보적인 자신의 해로 수놓았던 MC 유재석이며, 더불어 그는 2008년 올해 최초로 3사 방송연예대상을 모두 차지하는 최초의 인물로 등극할 가능성 또한 높다.


지난해 SBS 연예대상은 KBS와 MBC에 비해 권위 없는 시상식이라는 비판에 시달려야만 했다. 시상식이 처음 생겨 역사가 짧은 까닭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히트작 없이 쓸쓸한 연예대상을 맞이해야만 했기에 그 아쉬움의 정도가 크다 할 수 있었다. 하지만 X맨과 야심만만 이후 오랜 시간동안 히트작 없이 세월을 보내야했던 SBS 예능국은 올해 패밀리가 떴다의 화려한 비상으로 예능국 부활의 신호탄을 올릴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패밀리가 떴다가 국민 예능으로 거듭날 수 있는 그 중심에는 단연 MC 유재석이 있었다. 무한도전이라는 타 방송국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도 진행중이었던 유재석은 자칫 식상하다는 비판과 비난에 시달릴 수 있었음에도 패밀리가 떴다의 MC직에 도전장을 내던졌고, 예능을 처음 접하는 김수로, 대성, 박예진, 이천희등을 이끌고 올해 최고의 히트작을 만들어내는 기염을 토해냈다. 유재석의 완벽함은 다른 출연자들의 스타등극으로도 연이어지며, 그는 능력과 실속 양 부분에서의 최고급 솜씨를 뽐내는 최고의 MC임을 다시 증명해냈다. 지난해 강호동이 시청률 10%를 오르락내리락하는 스타킹으로 SBS 연예대상을 차지해 상의 권위를 떨어뜨렸다면, 올해 3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중인 패떴으로 대상을 차지할 유재석은 SBS 예능국의 체면과 권위를 한껏 높이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MBC 연예대상 또한 유재석에게는 그 의미가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이미 2년 연속 대상을 차지했으며 대한민국 최고 MC임을 증명받았던 MBC 연예대상에서, 유재석은 김용만과 이경규만이 해낼 수 있었던 2년연속 대상의 스펙트럼을 뛰어넘는 최초의 3연속 대상 기록자로 이름을 올릴 가능성이 확실시된다. 그는 자신의 일주일 스케쥴의 반을 허비한다는 무한도전에서 여전히 도전에 도전을 거듭하며 팀의 리더노릇을 톡톡히 해내고 있으며, 덕분에 무한도전은 3년넘게 방영되었음에도 아직까지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또한 그는 장수 토크쇼 프로그램 놀러와의 MC로서도 활약중이며, 해마다 다른 프로그램 편성시간에 따라서 이리저리 시간을 옮겨다녔던 전례를 가졌음에도 여전히 높은 시청률로서 방송국에 톡톡히 보은하고 있다. 또한 그는 MBC에서 맡고 있는 2개의 프로 모두 광고를 완판하고 있기도 하다. 동시간대에 방영중인 야심만만이 9개 내외, 미녀들의 수다는 얼마전까지 광고도 없이 프로그램을 시작해야했던 것을 놓고보면 놀러와가 얼마나 대단한 프로그램인지 그리고 유재석이 얼마나 대단한 MC이며 스타인지 알 수 있다. MBC에 엄청난 고소득과 화제성 그리고 실속과 능력까지 모두 배분하고 있는 MC 유재석은 3연속 대상 기록자로 역사에 이름을 남길 것이 확실시된다.


KBS 연예대상은 강호동과 유재석의 2파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여러 모로 유재석의 손을 들어주고 싶으며, 그가 KBS 연예대상을 차지해야 할 이유가 더 크다고 생각된다. 1박 2일은 분명히 올해 중반까지만해도 최고의 프로그램이었고, 강호동에게 전례없는 백상예술대상 대상을 안겨준 작품이기도하다. 하지만 올해 중반 이후 1박 2일은 사직구장 만행사건으로 야구팬들의 전례없는 분노를 일으켰고, 2008년 막바지에는 또다시 유선관 만행사건을 일으켜 예능 시청자들을 부끄럽고 참담하게 만들고 말았다. 또한 KBS 연예대상이 가지고 있는 의미가 그동안 높은 충성심과 공헌도였다는 점을 놓고 해석해볼때 해피투게더라는 프로그램에 깊은 충성심을 발휘하고 있는 유재석에게 올해 그 상이 주어져야 함이 옳다 할 수 있다. 김제동, 이혁재, 탁재훈이 KBS 연예대상을 차지할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방송국에 대한 깊은 충성심 그리고 장시간의 공헌이 있었기 때문이다. 2006년도에 상상플러스로 최절정기를 맞이했던 탁재훈은 그 해 비록 대상을 받지 못했으나 꾸준한 진행으로 그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대상을 수여받을 수 있었다. 유재석은 벌써 수 년째 KBS 해피투게더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포맷이 몇 차례나 바뀌는 도중에도 프로그램의 진행자로서 굳건히 자리를 지켜왔다. 폐지까지 논의되던 프로그램을 평일 예능의 최강자이자 시청률 20%를 넘나드는 KBS의 대표적인 토크 프로그램으로 완성시켜놓은 그 힘은 모두 절대적으로 유재석의 능력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그는 기품이 있는 진행자이며, 올해 KBS 연예대상 또한 유재석의 것이 될 가능성이 그 어느때보다 높다 할 수 있다.


물론 이 예상이 빗나갈 수도 있다. 하지만 SBS 연예대상은 예상이 빗나갈 확률이 극히 제한적이고 유재석이 영광의 대상을 차지할 확률이 높다. 그렇다면 유재석은 최초로 MBC,KBS,SBS 연예대상을 모두 차지해본 인물로 등극하게 된다. 사실 지금껏 유재석을 제외하고는 양 방송사 대상을 차지해본 경험을 지닌 인물조차 단 한명도 없다. 유재석의 라이벌로 불리지만 강호동은 MBC, KBS 연예대상에는 그동안 근처에도 접근해보지 못했고, 이경규와 김용만 김제동등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유재석은 올해 SBS 연예대상을 차지함으로서 최초로 방송 3사 연예대상을 모두 차지한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인물로 등극할 것이 확실시된다.

사실 상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상이 가진 권위와 그 의미다. 그렇기에 어떤 인물이 대상수상의 영광을 안느냐는 것은 그 상의 권위와 척도를 가늠하는 예라 할 수 있다. 유재석은 얼마 전 예능프로그램을 전문적으로 좋아하는 시청자들이 자체 선정한 최고의 MC로 선정되었는데, 무려 70%가 넘는 득표율을 기록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MC임을 다시금 증명해냈다. 대중은 예능프로그램의 유재석 원톱 시대를 열렬히 환영하고 있으며, 방송사를 떠나 그가 완성해내고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에 열광하고 환호하고 있다. 그런 유재석에게 주어질 트리플 크라운의 영광을 지켜보는 일은 더불어 예능을 좋아하는 모든 시청자들의 기쁨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유재석, 그가 있었기에 2008년이 행복했고 또한 앞으로도 행복할 것이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