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최근 김종국만큼 예능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하는 가수가 없습니다.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무릎팍도사를 비롯해 KBS와 SBS, MBC를 비롯한 각종 3사 예능을 게스트로서 모두 돌아다니고 있고, 그의 투입 전에도 정상의 인기를 구가하던 패밀리가 떴다에도 무임승차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고정으로 투입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그가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주고 있는 재능과 능력은 그냥 봐주기도 힘겹습니다. 그는 게스트로 등장하는 프로그램마다 분위기를 험악하게 만들고 있고, 패떴에 투입된 이후에는 프로그램의 분위기를 가라앉게 만들고 있으며, 다른 캐릭터들을 죽이며 패떴을 안 좋은 상황으로 치닫게 하고 있습니다. 그런 김종국이 이제는 대중과 여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번에는 프로그램에 겹치기 출연까지 강행하는 무리수를 두었습니다. 패떴의 고정멤버인 그는 동시간대 KBS2 채널에서 방영중인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 게스트로 출연하였고, 이에 시청자들은 원치 않음에도 채널을 돌릴때마다 TV에서 김종국을 봐야 하는 어려움에 직면해야만 했습니다.


사실 동시간대 프로그램 겹치기 출연에 대해서는 다른 배우나 예능인에게도 이런저런 논란이 이전에도 많이 나온바있는 사항입니다. 대표적으로 예능에는 최근 동시간대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각기 등장한 배기성, 이수영과 같은 경우가 있었고 드라마 또한 배우 김갑수가 월요일 저녁에 나란히 방영되는 SBS의 타짜와 KBS2 TV의 그들이 사는 세상에 동시 주요 배역으로 출연하며 논란을 불러 일으킨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수영과 배기성의 경우는 방송사의 편성 실수로 어쩔 수 없이 동시간대 프로그램에 겹치기 출연하게 된 경우였고, 김갑수의 겹치기 출연 또한 당초 수목드라마로 편성된 그들이 사는 세상이 월화 시간대로 갑자기 옮겨오면서 발생된 겹치기 출연이었습니다. 즉 이들의 겹치기 출연은 연기자들이 의도했던 것이 아닌 순전히 방송사의 잘못에서 비롯된 것이었습니다. 그랬기에 이들에게 문제가 될 것은 전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김종국의 경우는 다릅니다. 그가 불후의 명곡 출연제의를 받아들이고 녹화를 강행하였을때 이미 그는 패밀리가 떴다의 고정멤버로 출연하는 것이 확정된 상황이었고, 그는 패떴의 동시간대에 자신이 녹화하게 될 불후의 명곡이 방영될 것도 알고 있었습니다. 당연히 출연을 거부해야 함이 옳았음에도 그는 출연을 받아들였고, 심지어 공익근무요원 시절부터 불후의 명곡을 출연하고 싶었다는 언론사와의 인터뷰까지 강행하며 경쟁 프로그램을 홍보해주기까지 하였습니다.


1년전 이번 김종국과 같은 경우로 방송국에서 징계를 당한 연예인이 있었습니다. 그는 슈퍼주니어 멤버이자 당시 MBC 일밤에 출연하던 강인으로, 그는 일밤의 고정 출연자였음에도 동시간대에 SBS에서 슈퍼주니어의 인체탐험대 방영이 확정되자 몇 주간의 겹치기 출연을 강행하였습니다. 그리고 MBC측은 이에 분노하여 강인을 징계하였을뿐만 아니라, 아예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을 모두 MBC에 출연하지 못하도록 하였습니다. 그 당시 MBC가 그렇게 조치를 취했던 것은 겹치기 출연 자체의 문제만큼이나 방송사를 기만하는 강인 소속사측의 태도를 잘못된 것으로 여겼기 때문이었습니다. 이번 김종국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기에, 마찬가지로 적용시켜야만 합니다. 일회적이고 방송사의 허락을 받았다 하더라도 겹치기 출연을 강행한 김종국의 태도는 시청자와 애청자 그리고 패떴을 좋아하는 팬들의 입장을 기만하는 행위였기 때문입니다.

그가 자신이 어떤 상황에 놓여 있는지 그동안 어떤 논란을 불러일으켰는지 또한 패밀리가 떴다에 그가 출연한 직후 패떴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음에도 김종국의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얼마나 참아왔는지 알고 있었다면, 이와 같은 겹치기 출연 강행은 결코 할 수 없는 행동입니다. 방송사가 패떴 애청자들의 자존심을 존중한다면 패떴의 경쟁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종국을 징계하여야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그게 힘들다면 최소한 그를 패떴의 멤버에서 제명하고 다시는 패떴에 나오지 못하도록 해야합니다. 이효리가 그럴리도 없겠지만, 갑자기 그녀가 불후의 명곡에 겹치기 출연했다고해도 물론 이는 마찬가지로 적용될 사항입니다.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의 경쟁 프로를 위한 행위는 어떤 변명으로도 존중받을 수 없는 시청자들에 대한 기만입니다.


방송사들끼리 합의를 했건 김종국이 이에 방송사에 동의를 구했건 그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패떴의 애청자와 시청자들의 뜻을 아예 무시해버리고 동시간대 경쟁 프로그램에 겹치기 출연한 패밀리는 패떴에 더 이상 필요하지 않습니다. 이번 겹치기 출연을 계기로 김종국의 패떴 하차가 현실로 이루어지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건 좀 그렇다 그쵸.. 어째 생각이 잛으셨는지..두 시간대가 같은걸 알면서도 겹치기 식으로 한 것은 매니져 탓을 해야할듯 싶네요.

    • 언론에 공개된 사실만 종합해보면 매니저보다는 김종국 본인이 자초한 일 같습니다. 상식과 개념이 있다면 겹치기 출연을 강행하지는 않았을텐데, 안타깝습니다.

    • 솔직히 매니저탓 2008.12.17 21:36  수정/삭제 댓글주소

      솔직히 매니저탓은 너무 어이가 없는 것 같아요..; 제 자동차가 사람을 쳐 죽였다면 결국 자기가 죽인것과 비슷하게..

  2. 패떳에서 빼줘요 2008.12.17 21:37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ㅠㅠ 미안한 얘기지만 김종국 재미 없어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