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드라마 바람의 화원이 저조한 시청률 속에서 쓸쓸하고 안타까운 종영을 맞이하게 된 것은 두고두고 회자될 아쉬움으로 남으리라 생각합니다. 베스트셀러 소설을 극으로 옮긴다는 장점과 화제속에서 웰메이드를 지향하고 야심찬 닻을 올렸으나 실패쪽으로 더 기울어진 완성도와 시청률을 기록한 것. 그리고 이 때문에 강력한 경쟁작들에게 밀려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한 것. 드라마가 끝났지만 이 드라마가 남긴 안타까움이 이렇게 계속 회자되는 것은 무리가 아니라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또 한편으로 드라마 바람의 화원은 전체적으로 배우의 재발견이라는 드라마가 던질 수 있는 또 하나의 화두만큼은 충분히 만족시켜준 드라마로 기억될 것입니다. 영화와 연극판에서 잔뼈가 굵은 배우 류승룡은 드라마 별순검에서 이미 선보인바 있는 폭이 넓은 자신만의 스펙트럼을 유감없이 과시하였고, 신예 문채원 또한 감정적 이입이 쉽지 않은 동성애 연기에 기생이라는 캐릭터를 맡았음에도 배우로서 가능성과 미래가 엿보이는 당당한 자신감을 보여주었습니다. 또한 드라마 시작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여러 구설수가 있었지만, 사극이라는 쉽지 않은 장르에서 김홍도라는 실존 인물을 연기하며 카리스마와 위트있는 양면적 모습을 무리없이 뛰어넘는 연륜을 보여준 박신양 또한 베테랑에 걸맞는 자신의 클래스를 보여주었습니다. 바람의 화원에 출연한 배우들은 모두가 훌륭했습니다. 하지만 이 중에서도 군계일학이었으며 드라마가 남긴 안타까움마저 완벽하게 상쇄시켜줄만한 최대의 수확을 꼽으라 한다면, 단연 어리고 연약한 국민여동생의 이미지를 벗고 배우로서 성장한 자신의 모습을 뽐낸 문근영이 선택되지 않을까요.


드라마 바람의 화원의 첫 캐스팅 소식이 들려오고, 문근영이라는 배우가 여자로 묘사된 화공 신윤복으로 선택되었다는 사실에 대중은 의혹 서린 시선을 쉽게 거두지 못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리고 그런 우려 섞인 시선이 나온 것은 무지에서 비롯된 편견이라 보기 힘들었습니다. 바람의 화원 이전에 배우 문근영이 보여주었던 보여준 커리어는 가을동화에서 툭하면 눈물만 쏟아내는 여리디 여린 송혜교의 아역 혹은 어린신부의 말광량이 소녀 이미지에 불과했고, 그녀가 성인이 된 이후에 처음 보여준 연기 또한 연약한 자신의 이미지를 그대로 답습한 표정변화 없는 장님 소녀 역할이었습니다. 그녀는 치솟는 인기와는 별개로 젊은 나이에 배우로서는 길이 보이지 않는 답답한 발걸음만 계속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문근영이 남성과 여성의 감정적 이면을 모두 받아들이고 소화해야할 중요 캐릭터에 캐스팅되었다는 사실을 대중이 비웃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결과였습니다.

하지만 문근영은 자신에게 덧씌여진 이런 편견들을 모두 이겨내고, 문근영만이 선보일 수 있는 신윤복의 새로운 모습을 창조해냈습니다. 특히 그녀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이자 한편으로는 배우로서 치명적 단점으로 지적될 수 있는 베이비 페이스와 여린 모습을 이중적인 모습으로 해석해내는데 성공하는 노련한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영화 미인도에서 신윤복을 맡은 김민선이 한층 더 강조된 여성스러움으로 남녀간의 성적인 간격을 최대한 좁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문근영은 남성에 더 가까운 이미지를 추구함으로서 이와 반대로 간격을 최대한 넓히는 영리한 모습을 보여주었고, 문근영의 귀엽고 깜찍한 남성스러움은 평소 그녀가 지니고 있는 이미지와 이질감 속에서 부담스럽게 녹아들며 시청자들의 환호를 이끌어내는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사극이라는 극한의 남성적 장르에서 귀엽고 사랑스러울 수 있는 남성의 새로운 모습과 가능성을 선보여준 것입니다. 가끔 그림을 그리는 장면을 위해 보여주었던 남성 문근영이 여성 신윤복으로 변해가는 변신과정이 사랑스럽게 해석될 수 있었으며, 논란을 불러 일으킬 요지가 다분했던 정향과의 동성애 장면들이 무리가 없는 자연스러움으로 흐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놀랍게도 순전히 배우 문근영의 연기력과 이미지에서 비롯된 것이었습니다.


드라마 중간 그녀는 몇 번의 큰 어려움과 시련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촬영 도중에 코뼈가 부러지는 신체적 사고를 겪으며 체력적 페이스 저하에 시달려야만 했고, 어렵게 복귀한 이후에는 대중에게 공개되는 것을 원하지 않던 기부 내역이 언론에 공개되며 엉뚱하게도 정치적 비난에 시달리며 정신적 고통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시련이 자신을 괴롭혔음에도 그녀는 똑부러지는 자신만의 새로운 가능성으로 배우 문근영의 모습을 넘어선 사극에서의 새롭고 신선한 캐릭터를 창조해내는 영리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물론 그녀가 배우로서의 가능성만 보여준 것만은 아닙니다. 일각에서는 문근영의 톤과 사극적 상황에 어울리지 않는 표정연기를 지적하였으며, 강한 캐릭터를 맡아 인물과 연기력이 캐릭터에 업혀갈 수 있는 요지 또한 다분했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하였습니다. 현대극에 출연하게 되면 다시 어려움에 빠지게 될 것이라는 비관적 평가 또한 여전합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그녀가 처음 기대했던 것 이상의 훌륭한 모습으로 자신만의 신윤복을 창조해낸 사실을 부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몇몇 비판조차 그녀가 워낙 뛰어났기에 받는 옥의 흠집으로 해석되고 있을 정도입니다.


사람은 처음 사람을 평가할 때 그 사람을 맨처음 보았던 때의 이미지를 가슴 한 편에 늘 담아둔다고 합니다. 또한 편견이라는 올가미가 엉키게 되면 사람간의 관계에서 이를 극복하기 어렵다고 합니다. 하지만 온국민의 여동생, 어리고 순수한 여성 이미지에 머물러있던 문근영은 이번 바람의 화원을 통해 배우로서 자신의 장애물이나 다름없던 이미지와 편견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다음 작품에서 다른 모습으로 이번에 지적된 단점들마저 모두 극복해내고 되돌아올 배우 문근영을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릴 수 있는 이유입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인데..아주 똑 소리가 나는 배우군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