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놀러와에 출연한 게스트 이경규의 의외의 대박에 많은 시청자들이 놀라운 반응을 드러낸것은, 그가 그만큼 2008년도 예능에서 대단히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올해의 이경규는 데뷔 이후 최악의 한 해를 맞이했다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SBS 라인업, MBC 간다 투어를 비롯한 프로그램의 폐지가 줄줄이 이어졌고, 규라인의 수장이라는 명성과는 달리 본인부터 터줏대감이나 다름없던 일밤의 MC자리에서 밀려나는 등의 부침현상을 겪어야만 했습니다. 이러한 그의 다급한 사정은 특급게스트로 투입되었으나 결국 포맷까지 바꾼 심야 버라이어티 명랑히어로에 고정MC로까지 뿌리를 내리게 만드는 결과로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천천히 살펴보면, 올해 2008년도 예능에서는 딱히 이경규뿐만이 아닌 특A급이라 불리는 MC군단들이 모두 부진한 나날을 겪어야했던 한해였습니다. 유재석, 강호동이라는 굳건한 투톱을 제외하고 그 뒤를 이어야할 신동엽, 남희석, 박수홍, 김용만, 탁재훈등도 줄줄이 프로그램이 폐지되는 아픔을 겪었으며, 일각에서는 이들이 불필요하다는 기사들이 쏟아져 나올만큼 2008년은 1인자들에게 시련으로 남은 한 해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와중에서도 2008년도를 자신들의 전성기로 이끌어낸 인물이 두드러지게 눈에 띄는데, 단연 독설계의 마스터피스 김구라를 꼽을 수 있습니다. 


2008년도를 최고의 한 해로 맞이한 김구라는 여성들이 가장 싫어하는 남성 MC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이는 그가 과거 인터넷에서 쌓았던 자신의 업보 때문이기도 하겠으나, 그는 공중파 진출 이후에도 독설과 강한 형태의 비난논조를 자신의 이미지로 굳건히 삼아왔습니다. 여성들은 몸서리치며 독설을 쏟아내는 김구라에게 비난을 퍼부었으나 그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쌓아올리며, 여성의 반대편에 선 남성들의 지지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흔히들 스타일에 맞춰 동화되고 있을때, 김구라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하며 버라이어티를 자신의 틀에 맞추었습니다. 맞지 않는 몇몇 프로그램에서는 하차를 해야만 했으나, 반대로 들어맞는 프로그램에서는 물만난 고기마냥 최고의 활약을 이어나갔습니다. 이와 같은 그의 모습은 그를 싫어하는 여성들에게까지 자신의 모습을 좋은 예능인으로서 어필할 수 있는 계기와 자극이 될 수 있었습니다. 절대적 예능강자 패밀리가 떴다에 맞서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지만, 그에 못지 않은 재미와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아줌마 버라이어티 세바퀴에서 그가 MC로 활약하고 있는 것은 이를 대변하는 충분한 예시가 될 수 있습니다. 여성들이 가장 싫어하는 MC인 김구라가 여성들이 가장 활약하는 프로그램의 MC로 활약 중이라는 것은 그가 편견에 맞서 얼마만큼 이를 극복해냈는가를 제대로 보여주는 사항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경규가 놀러와에서 꺼낸 발언 중 가장 주목해야 할 발언을 꼽자면 단연 2009 예능은 아저씨들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발언입니다. 이는 대치점을 찾은 발언이라 할 수 있으며 2008 예능은 그만큼 아줌마들의 시대였고, 예능에서의 연결고리 즉 커넥션과 아이콘이 중요해지는 시기였습니다. 젊은 여성들이 트렌디 드라마를 즐기듯 일밤의 우결을 보았고, 30-40대 여성들은 재미는 떨어졌어도 편안함을 주는 리얼 버라이어티 1박 2일에 열광하였습니다. 그만큼 여성들의 우먼파워가 강했기 때문에 2008 예능은 아줌마들의 시대가 될 수 있었고, 자연스럽게 이와 같은 현상은 유재석과 강호동이라는 실력과 상징성을 모두 갖춘 MC들을 제외한 다른 남성 MC들의 도태로 이어졌습니다. 이런 와중에서 남자 MC들이 살아나는 길은 그들에게 맞추거나, 혹은 그들에게서 벗어난 형태의 개그를 추구하는 것이었습니다.

몇몇 탑MC들은 이런 분위기에 맞추는 방법을 선택했고, 실제로 여성형 MC에 특화되어 있는 이휘재는 이러한 틈바구니 속에서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앞서 이야기했듯 자신의 스타일을 잃고 굴복한 몇몇 MC들은 부진한 한 해를 맞이해야만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구라는 지독하다 싶을 정도로 이러한 궤도에서 벗어난 자신만의 스타일을 굳건히 추구하였습니다. 굴복하지 않고 자신만의 캐릭터를 충분히 살려냄으로서 자신이 프로그램을 찾은 것이 아니라, 프로그램이 자신을 찾도록 만든 것입니다.


개그우먼 박지선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여성개그맨이지만 결국 여성의 외모를 비하하는 스타일의 개그를 추구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한동안 대답을 하지 못하다가 그냥 개그는 개그로 받아들여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예능프로그램에서의 적응은 날로 어려줘지고 있고, 몇몇 탑MC들에게 모든 집중과 관심사가 쏠려 있는것이 2008 예능의 현실입니다. 또한 과거와 달리 철저한 분석의 칼날속에서 개그맨과 개그우먼들은 어떤 개그를 추구해야 할지 어떤 스타일을 자신만의 모습으로 가꾸어야만 할지 모르는 난감함 속에 빠져 지내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어려움들 속에서 김구라가 추구하는 자신만의 마이 웨이가 시사하는 바는 매우 크다 할 수 있습니다. 결국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서는 자기 자신부터 자연스러워져야 합니다. 그래야지만 입담이든 몸개그든 자신만의 장기를 100% 발휘할 수 있고, 시청자들은 자연스러운 예능인에게 환호를 보내줄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 면에서 김구라는 단연 예능인들의 미래를 대변하고 있는 롤모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인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구라가 2008.12.01 01: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김구라가 예능의 미래를 대변하는 아이콘이라면

    우리나라 예능의 미래는 참담하군요

  2. 우리나라 예능의 미래는 참담하군요 22222222222222222

    김구라씨는 그저 까대기 아닌가요. 바로바로 반응하게 자극적인 멘트만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