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데뷔전에서의 환상적인 1골 1어시스트 이후 주전으로서 자리매김했으나 계속 골 소식을 전하지 못하고 있던 모나코의 스트라이커 박주영이 드디어 12R 르 아브르전에서 시즌 2호골을 작렬하였습니다. 그의 계속되는 침묵과 현재 상황에 대해서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꽤 많았고, 일각에서는 계속 골을 넣지 못하는 그의 소식에 우려하며 곧 벤치로 강등되는 것이 아니냐는 섵부름 섞인 우려까지 내놓고 있는 실정에서 나온 골이기에 더욱 값진 골이라 평가할 수 있습니다.

박주영은 현재 팀의 중추적인 선수이자 전술의 핵심으로서 모나코의 중심부에 자리해 있습니다. 잇따른 연패로 하위권으로 처질 위기에 놓였던 모나코의 최근 계속되는 상승세는 잠시 슬럼프와 혹독한 리그 적응기간을 거치며 발전한 박주영의 상승세와 연관된 측면이 적지 않으며, 그는 골과 어시스트를 기록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경기 MVP로 선정되는등 낯설고 거친 르샹피오나에서 초반기 매우 훌륭한 적응능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모나코의 히카르도 고메즈 감독은 박주영을 붙박이 주전으로 활용하면서 그에게 전방과 후방을 전천후로 오가게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기고 있습니다. 투톱 파트너라고 할 수 있는 니마니가 주로 전방쪽에서의 움직임에 중점을 두고 활동을 펼친다면 박주영은 전방과 후방을 열심히 오가며 2선에서의 패스를 비롯한 무브먼트를 조율하는 공격형 플레이메이커의 움직임까지 도맡아 하고 있습니다. 국내 리그에서 부족한 체력과 몸싸움으로 유럽에서는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몇몇 전문가들의 평가를 받았던 것을 생각하면 놀랍다 싶을 정도입니다.


그는 서울에서 뛸 당시 정조국, 김은중과 같은 공격수와 투톱을 이뤘을때 뒷선에서 자신의 움직임을 최대한 극대화하는 효율적인 움직임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하지만 최고의 활약을 펼친 데뷔년도를 지나 프로 2년차에 접어들었을때 징크스를 겪으며 상대 수비수들의 집중견제 속에서 제대로 된 기량을 발휘하기 힘들어했습니다. 일선에서는 2선에서의 침투만 제대로 저지한다면 별로 두렵지 않은 공격수라는 달갑지 않은 평가에까지 시달리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유럽 무대에서의 박주영은 182cm라는 결코 작지 않은 자신의 신장을 잘 활용하며 헤딩과 몸싸움 경쟁도 훌륭하게 이겨내고 있습니다. 르 아브르전에 출전한 박주영은 전반 초반 두 번의 코너킥 찬스를 모두 골기퍼가 간신히 막아내는 훌륭한 유효헤딩슛팅으로 연결하며 일취월장한 공중볼 처리 능력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애초 그에게 축구천재라는 별명을 허락했던 그의 기술력과 센스는 유럽무대 그것도 거칠기로 소문난 르샹피오나에서도 충분히 통하는 모습입니다. 박주영은 전문가들로부터 박지성이나 설기현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선배들보다 더 훌륭한 개인기술을 가졌다는 평가를 이미 수차례나 받은바 있습니다. 그만큼 그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뛰어난 개인기를 지닌 공격수로 평가받고 있으며, 이와 같은 능력은 르샹피오나에서도 통하는 모습입니다. 뛰어난 볼터치 능력과 허를 찌르는 패싱 그리고 센스있는 침투능력까지 그는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것들을 펼치며 맹활약을 떨치고 있습니다.

박주영의 소속팀인 AS 모나코는 과거 레알 마드리드와 첼시와 같은 유럽 최강팀을 무찌르고 챔피언스리그 결승까지 진출한 르샹피오나의 명문구단입니다. 하지만 최근의 전력은 그때에 비해 크게 미치지 못하는 것이 엄연한 사실입니다. 리옹의 초강세와 파리 생제르망, 옥세르, 보르도와 같은 클럽은 거대한 자본의 힘을 바탕으로 큰 돈을 쓸 수 없는 소규모 클럽 모나코보다 훨씬 더 강한 전력을 뽐내고 있습니다. 현재의 모나코는 중상위권 및 UEFA존을 노려볼 수 있는 구단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팀내의 사정은 박주영이 자연스럽게 팀의 중심선수이자 핵심선수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첫 술에 배부르겠다는 생각을 하지 않고 한걸음 한걸음 차분히 나아가겠다는 박주영의 정신은 해외진출을 노리는 다른 선수들에게도 충분히 귀감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는 티에리 앙리, 다비드 트레제게, 엠마뉴엘 아데바요르 같은 초특급 선수를 배출한 모나코 구단의 중심으로서 거듭나고 있으며, 앞으로 이와 같은 활약을 시즌 끝까지 이어갈수만 있다면 꿈에 그리는 빅리그 진출도 곧 실현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그만큼 지금까지 그가 써나가고 있는 유럽 무대에서의 활약상과 적응능력은 PSV 아인트호벤 시절의 박지성이나 울버햄튼 시절의 설기현의 포스를 능가한다해도 부족하지 않을만큼 매우 훌륭합니다.

박주영, 그는 아주 잘 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인내심을 갖고 그를 꾸준히 지켜본다면, 그는 지금보다 더 맹활약을 펼치며 유럽 무대의 정상급 선수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입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