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때 시청률 30%를 돌파하며 KBS 간판예능 역할을 해내던 상상플러스와 1박 2일의 히트에 충실한 디딤돌 역할을 해내기도 했던 불후의 명곡이 하락세의 길을 걷기 시작한 이후, 이 프로그램들의 진행자인 탁재훈 신정환 콤비가 곧 무너지게 될 것을 예측했던 이들은 적지 않았다. 특히 거듭된 실패 이후 부활을 노리던 이들이 전격적으로 KBS를 떠나 MBC 일밤으로 적을 옮겼으나 그 곳에서조차 일밤 대망, 퀴즈프린스의 실패를 막아내지 못하자 이들 콤비의 붕괴론은 급격히 힘을 얻었고, 또 그들을 향해 겉잡기 힘든 부정적인 평가가 쇄도했다.

하지만 일부에서 제기되었던 이런 부정적인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또 이들의 붕괴론이 제기된 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여전히 탁신 콤비는 정상에 다다른 위치에 서 있다. 아무리 많은 프로그램을 실패시켜도, 연기 외도로 예능활동을 소홀하게 해도, 방송 중 욕설 파문과 같은 구설수를 일으켜도 그들은 무너지지 않고 굳건하다. 이유는 아직 그들을 상징하고 대표하는 프로그램인 상상 더하기의 존재감과 영향력이 여전하고 이 프로그램에서 비롯되는 힘이 적지 않은 까닭 덕분에 가능한 일이다.


한때 유재석 강호동을 제치고 최고 예능인으로 꼽히며 KBS 연예대상을 가져가기도 했던 탁재훈의 재능과 능력은 상상 더하기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극대화 되었고, 점점 침체에 접어들고 있는 지금도 상상 더하기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탁재훈의 위치를 지켜주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는 신정환 또한 마찬가지다. 신정환에게는 라디오 스타라는 색다른 형식의 토크쇼가 존재하지만, 황금어장 속 세컨드 프로그램에 가까운 라디오 스타로는 영향력이나 대중성 그리고 할애되는 시간을 포함한 여러 요소에서 상상 더하기가 가진 존재감을 능가하지 못한다. 그렇기에 궁지에 몰린 이들에게 상상 더하기는 진행자로서 가진 최후의 보루이자 마지막 남은 생명줄과 같다.

하지만 그동안 동시간대에 경쟁 예능이 없어 시청률 폭락에도 무난한 길을 걸어온 상상 더하기는, 이번 개편과 더불어 드디어 무시무시한 적을 마주하게 되었다. 대한민국 최고 MC 강호동이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진행하는 토크쇼 강심장이 전격적으로 화요일 심야 예능에 입성을 선언함으로서 그들의 대항마로 나서는 것이 확정된 이유 때문이다. 추락하고 있는 그들이 마주하기에 너무 엄청난 거물이 승부를 걸어왔고 쇄도하던 부정적인 평가가 상상 더하기의 몰락과 동시에 현실이 될 위기에 놓였다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과연 탁신 콤비는 강호동에 의해 추락하게 될까. 그들이 변화 없이 지금의 모습에 안주한다면 그런 결과가 도래할 확률이 높다. 그동안 탁신 콤비는 진행자로서 대중에게 신뢰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컨츄리 꼬꼬로 활동하던 십수년 전부터 예능을 섭렵했음에도 언제나 그 모습 그 위치에만 머무르기만 원했고 발전이 없었다. 불후의 명곡 폐지 이후 만들어진 프로그램인 꼬꼬관광의 MC 자리를 맡으며 보여준 그들의 처절하고도 안타까운 실패는 코너를 풀어나가야 할 탁신 콤비가 진행자로서 재주가 극히 부족하고 무능력하다는 사실을 드러낸 좋은 예가 되었다. 이들은 꼬꼬관광에서 그만큼 무기력했다. 프로그램을 능히 컨트롤하고 이끌어야 할 위치에 있었음에도 먼저 휩쓸려가고 산만했으며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전혀 수행해내지 못했다.

물론 이들이 가진 순간적인 애드립이나 순발력 그리고 각종 프로그램에서 보여주는 감초로서의 재능과 능력은 쉽게 무시할 수 없다. 상상 더하기 이전 상상플러스 시절이나 그들이 함께 호흡을 맞춰 큰 성공을 일궈낸 불후의 명곡은 탁신 콤비가 보유한 언어유희적 재능이 성공적으로 발휘된 결과물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이와 같은 성공적인 결과 또한 진행자로서 능히 갖춰야 할 태도와 관점의 모습으로 이끌어온다면 긍정적인 평가가 불가능하다. 그만큼 진행자로서 신뢰감이 없고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지 못하고 날뛰는 그들은 불안하기 짝이 없고 식상했다.


이제는 탁재훈 신정환 두 사람도 강심장의 등장을 계기로 마땅히 변화의 흐름에 자신의 몸을 맡길 필요가 있다. 함께 상상플러스를 진행해오던 이휘재가 물러난 이후 그들은 자신들이 주도권을 쥐고 있던 상상 더하기에서조차 주류에 편승되어 있는 예능인으로서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는 중심 역할을 수행해주던 MC가 사라짐으로서 자신들이 그 역할을 대신 떠맡아야 하는 부담감에서 비롯되는 악재인 측면도 있었으나, 진행자로서 변화된 자기 역할을 깨닫지 못하고 그 역할을 수행하려는 의지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점에서 능히 그들을 비판할 수 있는 근거가 될 수 있다. 실력이 부족한 것보다 더욱 실망스러운 것은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며 변화의 의지조차 없는 무기력한 모습이기 때문에 그렇다.

현재 대한민국 예능계는 사실상 유재석 강호동의 양분체제가 구축되어 있고 이와 같은 형태가 장기적으로 고착될 상황에 있다. 하지만 그런 유재석 강호동의 숨결에서 벗어나 유일하게 자유로웠던 시간대가 바로 상상 더하기가 살아있는 화요일 심야 예능이었다. 만약 탁신 콤비의 상상 더하기가 강호동의 강심장에 의해 무너진다면, 월화수목 심야 예능과 주말 버라이어티까지 모두 유강 두 MC가 지배하는 사실상의 예능 독재 체제가 굳어지게 된다. 유강의 실력이 탁월하기에 그들이 인정받아야 할 이유는 충분하지만 이는 다양성을 죽이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부정적으로 받아들여질 여지 또한 충분하다.

만약 탁신 콤비가 강호동의 강심장을 저지하고 상상 더하기를 정상궤도로 이끌 수만 있다면, 추락해가던 그들의 위상과 예능인으로서 재능과 능력도 재평가 될 수 있는 여지가 생길 수 있다. 예능인 탁신 콤비가 이제 변화된 모습으로 진행자로서 자신들의 진짜 재능과 색다른 모습들을 결과로 보여줘야 하는 이유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을 눌러주세요. [구독]을 원하시면 를 누르세요.



Posted by 뷰라

티스토리 툴바